입이 바싹바싹 마를 때…해결책 5가지

빈혈, 당뇨, 노화 등이 원인일 수도

건강한 성인은 하루에 1~1.5ℓ의 침이 분비되는 데 이보다 더 적게 침이 나오면 입이 마른다고 느끼게 된다. 또는 입으로 숨을 쉬면서 입 안의 수분이 증발되면 주관적으로 입 마름 증상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요즘처럼 일교차가 심하고 건조한 날이 많을 때는 입 마름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 이런 증상은 주로 수분이 부족할 때 생기지만 심각한 질환의 징후일 수도 있다.

쇼그렌 증후군이나 빈혈, 당뇨, 영양소 결핍, 노화 등의 전신적인 원인에 의해 타액의 양이 줄 수 있다. 쇼그렌 증후군은 인체 밖으로 액체를 분비하는 외분비샘에 림프구가 스며들어 침과 눈물 분비가 감소하여 구강 건조 및 안구 건조 증상이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이다.

이외에도 우울증 등의 정신적인 질환도 침 분비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항암제 투여와 침샘 근처의 방사선 치료도 구강건조증(입 마름)을 일으킨다. 구강건조증 증상이 오랫동안 지속된다면 의사의 진찰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하지만 특별한 질환이 원인이 아니라면 몇 가지 치료 방법이 있다. 미국 폭스방송의 건강뉴스 담당 편집인인 매니 알바레즈 의학박사는 △물을 자주 마시고 △무설탕 캔디를 입에 넣고 빨거나 △짠 음식이나 술을 피하고 △담배를 끊고 △잘 때 가습기를 사용하는 등의 5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이외에 △신 음식 및 과일, 채소 등을 섭취해 타액의 분비를 자극하거나 △인공 타액 제품을 사용하거나 침 분비를 촉진하는 약물을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전문가들은 “침 분비가 줄어들면 충치가 더 잘 생길 수 있으므로 평소 구강을 청결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