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나이에 눈이… 30대 노안 환자 급증

 

정기검진으로 조기 발견해야

우리의 눈은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고 하루 종일 각종 전자기기와 자외선 등에 노출되며 가장 많이 혹사당하는 신체 부위 중 하나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PC 등 전자기기 사용량의 증가와 레저 활동의 대중화에 따른 자외선 노출 증가 등으로 노안 및 노인성 안질환(눈병) 발병 연령층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

늘어나는 ‘젊은 노안’=눈은 보통 40대 이후 서서히 노화가 시작되지만 요즘에는 30대의 ‘젊은 노안’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스마트폰, 컴퓨터 등 전자기기 사용이 늘어나면서 가까운 곳에 있는 물체가 희미하게 보이고 시야가 흐려지는 노안이 빠른 경우 30대부터 나타나고 있다.

노안 초기에는 멀리 있는 물체가 큰 문제없이 잘 보이지만 가까운 곳에 있는 물체는 희미하게 보이기 때문에 물체를 또렷하게 보기 어렵고 눈에 극심한 피로감이 몰려오는 증상이 나타난다. 스마트폰이나 신문, 책 등을 볼 때 불편함을 느낀다면 노안일 가능성이 높다.

40대에는 백내장과 같은 각종 눈병이 함께 나타날 수 있어 노안과 헛갈릴 수 있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진국 원장은 “요즘에는 40세 이후부터 빠르면 30대에서도 노안과 백내장 증상을 경험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며 “노안과 백내장은 초기 증상이 비슷해 자가 판단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1년에 한번 정도는 안과 검사를 통해 정확한 눈의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40대에도 발병하는 황반변성, 녹내장=노인성 질환으로 알려진 황반변성과 녹내장이 40대 중년층에서도 늘고 있다. 황반변성은 시신경이 밀집되어 있는 망막 중심부의 황반이 서서히 변성되는 질환으로 중심시력과 상세시력을 잃게 돼 시야의 중심이 흐릿하게 보이고 물체가 삐뚤고 왜곡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돼 시야가 점차 좁아지다가 결국 시력을 잃는 병으로 병의 진행만 늦출 수 있을 뿐 완치가 불가능해 정기검진으로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한편 황반변성, 녹내장과 함께 3대 실명 원인으로 꼽히며 그 환자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당뇨망막병증도 30~40대 연령층에서 가장 많이 나타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노인성 안질환의 연령층이 조금씩 낮아지고 있는 만큼 40세 이상의 성인이라면 1년에 한번 정도는 정기적인 눈 검사를 통해 안과 질환을 미리 점검하는 것이 최선이다. 황반변성, 녹내장, 당뇨망막증은 그냥 방치하면 심각한 눈 손상을 초래하지만 조기 발견하면 시력이 저하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노인성 안질환 예방을 위한 생활 속 눈 관리법=노인성 안질환을 완전히 예방하기는 어렵겠지만 정기적인 안과 검진으로 조기 발견해 치료하거나 평소 눈 건강 관리를 통해 시기를 다소 늦추는 것이 가능하다. 건강한 눈을 만들기 위해서는 눈의 노화 현상을 막아야 하는데 우선 강한 자외선에 눈이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것을 피하고 외출 시에는 반드시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실내에서도 너무 어두운 곳에서 TV나 컴퓨터 등을 보는 일을 줄여 조명에 의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어두운 곳에서 화면의 빛에 눈이 노출되면 평소보다 많은 양의 활성산소를 만들게 된다. 활성산소는 눈의 정상세포를 파괴하고 이는 노안을 초래하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이와 함께 시금치, 브로콜리, 케일 등 루테인이 풍부한 녹황색 채소를 섭취하면 노안 예방에 도움이 되고, 결명자차를 장기적으로 마시면 눈의 피로와 출혈을 없애 녹내장 치료에 도움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