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엔 역시 찌개? 현명한 안주 선택법

 

다이어트중인 사람은 술자리가 곤혹스럽다. 아무리 음식을 가려먹어도 음주 회식 한 번에 체중 관리가 흐트러질 수 있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칼로리가 높은 알코올에 기름진 안주까지 먹다보면 저절로 체중이 느는 것을 느낄 것이다. 그렇다고 매번 술 약속을 거절할 수는 없는 일, 현명하게 술안주를 먹는 방법은 없을까?

위 점막 보호에는 기름진 음식? = 술과 관련된 잘못된 상식 중 하나가 기름기 있는 안주가 위 점막을 보호해준다는 것이다. 그래서 술을 마실 때 일부러 기름진 음식을 선택하는 사람이 있다. 알코올은 물이나 기름을 가릴 것 없이 모두 녹이는 성질이 있다. 알코올 앞에서는 기름기도 무용지물인 것이다. 오히려 전이나 튀김 같은 지방이 많은 안주는 위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 악취를 유발하며, 간에 쌓여 지방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소주에는 역시 찌개나 탕? = 보통 소주를 마실 때는 안주로 찌개나 탕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음주 후에는 체내에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 갈증이 많이 난다. 이때 안주로 소금이 많이 들어간 찌개나 탕 국물을 먹으면 갈증이 더 심해질 수 있다. 결국 알코올과 안주 때문에 물을 더 많이 마시게 돼 과도한 수분이 몸에 축적되면서 부담이 될 수 있다.

2차 생맥주에는 마른 오징어나 어포? = 오징어나 생선을 건조시키면 다른 식품에 비해 염분이 많고 딱딱하게 된다. 육포도 마찬가지다. 이런 식품을 술과 함께 먹을 경우 위 점막을 더 쉽게 자극해 위궤양 또는 위염 등을 초래할 수 있다. 또한 너무 질긴 음식을 오래 씹으면 턱관절에도 나쁜 영향을 주게 된다.

이상적인 안주는? = 지방은 적고 단백질 성분이 많은 음식이다. 두부, 고기, 생선 등이 대표적이다. 고단백 저지방 식품인 두부는 한 끼 식사로도 손색이 없고, 위도 보호할 수 있다. 두부김치의 두부는 기름을 두르지 않고 끓는 물에 살짝 데쳐 내면 낮은 칼로리에 담백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연두부와 무순을 곁들인 간장 샐러드도 깔끔한 맛을 낼 수 있다.

생선회나 신선한 야채와 함께 먹는 회 샐러드, 닭가슴살로 만든 치킨 샐러드 등도 술안주로 좋다. 과일은 술자리에서 부족하기 쉬운 비타민 C를 보충해주고 다른 안주들에 비해 칼로리가 적어 다이어트 중이라면 추천할 만하다. 하지만 당분이 많은 과일도 있으므로 조절해서 먹는 것이 관건이다.

세브란스병원 영양팀 관계자는 “술자리에서는 음주량을 조절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남성의 적정 음주량은 일주일에 소주 8-10잔 이하, 여성은 4-6잔 이하를 권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건강한 음주에는 대화가 가장 좋은 안주”라면서 “술 권하기, 술잔 돌려 마시기, 폭탄주 등은 아무리 좋은 안주로도 막을 수 없는 건강 테러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