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오, 폐경 여성에 좋다? “효과 불분명”

 

폐경 증상 개선으로 인기를 모은 백수오의 효과에 물음표가 찍혔다.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서석교 교수는 폐경 여성들이 흔히 접하게 되는 허브인 백수오와 홍삼, 승마의 효과를 연구한 국내외 논문들을 분석해보니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지는 아직 불분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서 교수에 따르면 백수오의 여성 갱년기 증상 완화 효과를 밝힌 국내 첫 연구는 지난 2003년에 이뤄졌다. 이 연구에서는 평균 45세인 폐경기 여성 48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백수오와 속단, 마른 생강인 건강, 당귀, 콩에 함유된 식물성 여성호르몬인 아이소플라본 등의 복합추출물을, 다른 그룹에는 위약(플라세보)을 제공했다. 8주 뒤 백수오 등 복합추출물을 섭취한 그룹은 58.3%가 폐경 증상이 호전된 데 비해 위약그룹은 21.7%만 증상이 호전됐다.

하지만 이 논문에서는 대상자들의 폐경 증상을 어떻게 측정했는지 밝히지 않았고, 폐경 증상이 어느 정도 감소했는지도 계량화하지 않은 것이 약점으로 평가된다. 서 교수는 “폐경 증상 개선이 오롯이 백수오 덕분인지, 아니면 아이소플라본 등 다른 성분 때문인지도 불분명하다”고 했다. 이 연구에서 백수오 등이 포함된 복합추출물은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개선하는 데는 아무런 효과가 없었다.

지난 2012년 미국에서 폐경기에 접어들거나, 폐경을 전후한 64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에서도 백수오와 속단, 당귀를 1/3씩 고루 섞은 복합제가 폐경 증상을 호전시켰지만,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는 개선시키지 못했다고 서 교수는 소개했다.

서 교수는 “갱년기 건강에 전반적으로 유익할 것으로 생각해 많은 여성이 백수오를 복용하고 있지만, 아직까진 폐경 증상의 감소 이외에 뚜렷한 효과가 없는 것으로 여겨진다”며 “무조건 폐경 여성에게 좋다는 내용의 광고나 권유 또는 복용은 근거가 없다고 할 수 있다”고 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