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이상 여성 62%, “갱년기 증상 경험”

50대 이상 여성 10명 중 6명 이상은 신체적, 정신적으로 갱년기 증상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동국제약이 외부전문조사기관인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여성 5백명을 대상으로 ‘여성 갱년기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조사한 결과다.

조사 결과를 보면 50대 이상 여성의 갱년기 증상 경험율은 평균 62%였다. 60-64세가 69%, 50대의 55%가 갱년기 증상을 경험해 연령대가 증가할수록 경험율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갱년기 증상을 경험한 여성의 94%는 얼굴이 빨개지고 화끈거리는 ‘안면홍조’를 겪었고, 발한(71%), 우울과 짜증(58%) 등의 순으로 많았다.

여성 갱년기는 초기 관리가 중요하다. 관리를 소홀히 할 경우 골다공증과 뇌졸중, 관상동맥질환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49%가 갱년기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답해 갱년기 치료에 비교적 높은 관심을 보였다.

갱년기를 경험한 여성의 65%(중복응답)는 약국에서 갱년기 치료를 위한 일반의약품을, 59%는 건강기능식품을 구매했다. 일반의약품으로는 훼라민큐, 건강기능식품 성분으로는 백수오를 가장 많이 산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효능과 효과 면에서 일반의약품을, 안전성 면에서 건강기능식품이 우수하다고 인식했다.

동국제약측은 “최근 가짜 백수오 논란이 빚어짐에 따라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 받은 생약성분 일반의약품을 갱년기 치료제로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점차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이번 사태로 인해 중년 여성들이 갱년기 관리를 소홀히 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