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오 거의가 가짜? 소비원 발표에 일부 반발

 

최근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백수오 제품의 상당수가 가짜라는 한국소비자원의 발표가 나왔다. 백수오는 갱년기장애 개선·면역력 강화·항산화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중장년 여성층을 중심으로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22일 “시중 유통 백수오 제품의 대부분이 식품에 사용이 금지된 이엽우피소를 원료로 사용하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이 서울서부지방검찰청·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과 공동으로 시중에 유통 중인 32개 백수오 제품의 원료 진위여부를 유전자검사로 조사한 결과, 32개 중 실제로 백수오를 원료로 사용한 제품은 3개 제품(9.4%)에 불과했다. 이들 3개 제품은 ‘한밭식품·자연초’, ‘건우·인차’, ‘감사드림’ 등의 백수오가루 제품이었다.

반면 21개 제품(65.6%)은 백수오 대신 이엽우피소만을 원료로 사용(12개 제품, 37.5%)하거나 백수오와 이엽우피소를 혼합해 제조(9개 제품, 28.1%)한 것으로 드러났다. 나머지 8개 제품(25.0%)은 백수오를 원료로 사용한 것으로 표시되어 있으나 백수오 성분이 확인되지 않았다.

백수오 원료 사용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8개 중 2개 제품(일반 식품)은 제조공법 상 유전자검사가 가능한 제품이나 표시와 달리 백수오가 검출되지 않았다. 나머지 6개 제품(건강기능식품 5종, 일반식품 1종)은 제조공법 상 최종제품에 DNA가 남아있지 않아 이엽우피소 혼입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과 함께 6개 업체에 ‘백수오등복합추출물’을 공급하는 ㈜내츄럴엔도텍의 이천공장에 보관 중인 가공 전(前) 백수오 원료(원물)를 수거해 시험검사한 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이러한 제품들이 유통되는 이유는 최근 백수오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자 재배기간이 짧고(백수오 2~3년, 이엽우피소 1년), 가격은 1/3 수준에 불과한 이엽우피소를 백수오로 둔갑시켜 유통·제조·판매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이어 “가짜 백수오 건강식품으로 인한 소비자 안전사고의 예방을 위해 해당 업체에 허위표시 제품의 자발적 회수ㆍ폐기 조치를 권고했다”면서 “이엽우피소 검출 21개 업체 및 유전자검사가 가능하나 표시와 달리 백수오 성분이 검출되지 않는 2개 업체 등 23개 업체는 이를 수용해 조치가 완료됐다”고 했다.

소비자원은 그러나 “제조공법 상 완제품에서 확인이 불가능한 6개 업체 제품에 원료를 공급하는 ㈜내츄럴엔도텍은 이천공장에 보관 중인 이엽우피소 검출원료의 자발적 회수ㆍ폐기를 거부하고 있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백수오 식품의 원재료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에대해 내츄럴엔도텍은 홈페이지를 통해 “소비자원의 검사 방식은 식약처의 공인된 검사 방식을 무시한 것”이라며 “소비자원이 분석한 백수오 샘플은 지난 2월 식약처가 유전자검사를 한 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았던 샘플”이라고 했다.

이어 “소비자원이 폐기하라고 주장하는 백수오 재고 28톤은 내츄럴엔도텍이 요청한 공동 연구나 제3의 공인시험기관 시험 결과를 얻을 때까지 보유할 것”이라고 했다. 내츄럴엔도텍은 “지난 13일 법원에 한국소비자원의 조사 결과에 대한 ‘공표 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해 오는 29일 심리할 예정이나 한국소비자원이 이를 기다리지 않고 무리하게 검사결과를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