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항생제 ‘시벡스트로’ 유럽 판매허가

 

동아에스티가 개발한 슈퍼박테리아 항생제인 ‘시벡스트로(테디졸리드 성분)’의 유럽 판매허가가 승인됐다. 동아에스티는 유럽 현지 기준으로 지난 23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로부터 시벡스트로의 유럽 판매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벡스트로는 유럽연합(EU)에 가입한 28개국과 유럽경제지역(EEA) 가입국인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노르웨이 등 3개국에서 판매되며, 올해 상반기부터 각국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시벡스트로는 경구제와 주사제로 개발된 옥사졸리디논 계열의 항생제로 박테리아의 단백질 합성을 저해해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MRSA)을 포함한 그람 양성균에 의한 급성 세균성 피부 및 연조직 감염(ABSSSI) 치료에 효과를 나타낸다.

지난 2004년부터 개발이 추진된 시벡스트로는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의 하나로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2006년 전임상시험을 완료했다. 2007년 1월 미국 트리어스 테라퓨틱스에 아웃 라이선싱돼 지난해 6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직후 미국 내 출시됐다. 시벡스트로는 현재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한 글로벌 임상 3상이 진행 중이다.

시벡스트로의 미국과 유럽 판매는 머크(MSD)가 담당한다. 트리어스 테라퓨틱스가 항생제 전문 제약기업인 큐비스트에 인수됐고, 최근 글로벌 제약사인 머크(MSD)가 큐비스트를 인수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기관인 글로벌데이터에 따르면 2012년 기준으로 2조7천억원 규모인 MRSA 치료제 시장은 오는 2019년에 3조5천억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에서는 연간 15만명 이상이 MRSA에 감염되고 있으며, 6천3백억원 규모의 치료제 시장이 형성돼 있다.

동아에스티 박찬일 사장은 “시벡스트로의 우수한 효과와 하루 한번, 6일간의 짧아진 치료 기간은 환자들에게 복용의 편의성뿐만 아니라 경제적인 측면에서 큰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