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할수록 이곳저곳 아프고 감염 잘 돼

진통제 약발 잘 안 받아

비만인 사람들은 평균 체중의 사람들보다 통증을 느끼는 정도가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통증 치료를 위해 정상 체중 사람들보다 훨씬 강력한 진통제를 처방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칼레도니안 대학교 연구팀은 뚱뚱한 쥐가 편두통, 관절염, 근 골격 부위 등의 만성 통증 증상을 더 많이 겪는 것과 통증에 대한 민감성 등을 관찰했다.

연구팀은 뚱뚱한 쥐와 평균 체중의 쥐를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에서 쥐들의 발에 염증성 물질을 투여한 뒤 반응을 조사했다. 그 결과, 비만인 쥐는 발에 생긴 염증의 자극에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였으며, 발에 생긴 부종도 마른 쥐들보다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처럼 비만인 쥐는 통증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증상도 악화될 수 있으므로 보다 공격적인 진통제를 처방해야 하는 것으로 결론지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브라질 상파울루 대학 의과대학 국립 암 연구소는 2400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통증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그 결과 29.2%가 이전 3개월 동안 통증을 겼었던 것으로 나타났는데, 그들의 평균 체질량 지수(BMI)는 평균 25.3이었다.

연구팀의 카린 페레이라 교수는 “특히 체질량 지수가 35~39.9인 비만자들은 통증을 겪는 사례가 더욱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정상 체중의 사람들은 대체로 머리와 목의 통증(48.9%), 두통(54.1%)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비만 1단계(30.5%)와 3단계(28.6%)에 속하는 사람들은 발과 다리의 통증으로 고통을 겪었으며, 비만 2단계 사람들은 몸의 이곳저곳에서 통증을 느꼈다. 또한 비만 3단계 사람들은 정상 체중인 사람들보다 걷는 데 지장이 있을 만큼 심한 통증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의학뉴스 사이트인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