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은 “얼짱녀”, 미혼녀는 “섹시남이 좋아”

 

섹시냐, 얼굴이 예쁜 이른바 ‘얼짱’이냐. 배우자감으로 미혼남성은 외모 호감도가 높은 미녀를, 미혼여성은 미남보다 섹시한 남성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온리유가 공동으로 지난 12-18일 결혼을 원하는 전국의 미혼 남녀 546명(남녀 각 273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설문조사한 결과다.

‘결혼상대로서 외모 호감도가 높은 ‘얼짱형’과 성적 매력이 뛰어난 ‘섹시한 이성’ 중 어느 쪽을 더 선호하느냐‘는 질문에 남성 응답자의 67%는 얼짱형을 택했다. 섹시한 여성이 좋다고 답한 남성은 33%였다. 여성 응답자의 51.6%는 섹시한 남성을 선호해 호감형 남성을 택한 여성(48.4%)을 다소 앞섰다.

외모에 대한 자신감은 남성보다 여성이 다소 높았다. ‘본인은 외모 호감도와 성적 매력 중 어느 쪽이 더 우세한가’라는 질문에 남성 응답자의 38.5%는 성적 매력을 첫손에 꼽았다. 모두 좋다(31.9%), 외모(27.1%)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여성 응답자의 39.9%는 모두 좋다고 답해 가장 많았고, 이어 외모(35.9%), 성적 매력(20.5%)의 순으로 나타났다. 둘 다 별로라고 답한 남녀는 각각 2.5%, 3.7%에 그쳤다.

커플매니저들은 “남성은 왠지 이성관계가 자유분방할 것 같은 섹시한 여성보다 정숙해 보이는 얼굴 예쁜 여성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며 “나쁜 남자에게 끌리는 성향을 보이는 여성은 밋밋한 이미지보다 성적 매력을 풍기며 약간 끼가 있어 보이는 유형의 남성을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