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하다가도 불쑥… 복부 비만자 탈장 위험

 

담배 피우면 복벽 약해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의하면 탈장으로 입원한 환자는 2013년 기준 약 3만3000명에 달할 정도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 탈장은 중, 노년층에게 흔히 나타나는데 나이가 많을수록 상대적으로 근육이 적고 복막이 약하기 때문이다.

탈장은 신체 내 장기가 제자리를 벗어나 돌출 되거나 빠져나오는 증상을 말한다. 내장을 보호하는 복벽이 뚫리면서 발생하며 사타구니 쪽으로 장기가 내려오는 서혜부 탈장이 많다.

주로 복벽 노화와 복부 압력 증가 시 발병하게 되는데 복부비만은 복부 압력을 높일 뿐 아니라 복벽 조직을 약화시켜 탈장 발병 가능성을 높이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민병원 탈장센터 성종제 원장은 “복부비만은 근육보다 지방이 많은 상태인데 과도한 지방은 복부 압력을 높이기 때문에 탈장이 되기 쉽다”며 “이 외에도 배에 힘이 많이 들어가는 심한 기침이나 만성 변비 등도 탈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혜부 탈장이 생기면 복부에 힘을 줄 때 사타구니나 배꼽 주변에 혹처럼 둥글게 튀어나오는 것이 육안으로 확인 가능하며 특별한 통증 없이 누웠을 때 다시 들어가 보이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탈장이 의심되면 전문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으면 되는데 일반적으로 전문의 촉진으로 쉽게 진단 가능하다. 만약 진단이 모호할 때는 복부 초음파로 확진하게 된다. 불룩하게 튀어나오는 증상 외에 불편한 점은 없으나 자연히 치유되지 않기 때문에 수술이 유일한 치료법이다.

탈장 예방을 위해서는 복부비만을 줄이기 위한 적정체중 유지와 함께 복근 강화를 위한 코어운동이 도움이 된다. 또한 복벽을 약하게 하는 원인인 담배를 끊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