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빙빙… 이석증, 노령 여성 더 빈번

 

칼륨 풍부한 식품 섭취해야

이석증(양성자세현훈)으로 인해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고령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누워 있다가 일어나 앉을 때나 머리를 움직일 때 갑자기 빙빙 도는 어지럼증이 반복된다면 귓속 이상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석증의 경우 몸의 균형을 담당하는 전정 내부에서 떨어져 나온 돌가루(이석)가 반고리관 안으로 들어가서 발생한다. 대부분 특별한 원인이 없지만 심한 머리충격, 내이질환, 장기간 누워 있는 경우, 전정기관의 노화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08년 19만8000명이던 이석증 환자는 2012년 28만2000명으로 4년 동안 매년 평균 9.3%씩 증가했다.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과 빈도는 더 증가하여 80세까지의 누적 발병률은 1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60세 이상의 발병률은 18~39세 연령대 발병률의 7배에 달한다. 고령이 될수록 많이 발병하고 흔히 여성에게 더 많이 발생한다. 이석증이 여성에게 많은 이유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칼슘대사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칼슘대사가 남성에 비해 취약하고 골다공증이 있는 여성에게서 이석증이 많이 발생한다. 출산 및 갱년기 골밀도 저하와 폐경 이후 발생하는 호르몬 부족에 따른 칼슘 항상성 변화로 인해 이석의 퇴행성 변화가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석증은 머리를 움직일 때 어지럼증이 발생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머리가 움직일 때 돌가루가 반고리관 방향으로 같이 움직이면서 평형기능에 장애를 일으켜 어지럼증이 유발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어지럼증이 처음 시작될 때와 아침에 일어날 때 어지럼증이 가장 심하다. 이 같은 어지럼증이 느껴질 때는 되도록 머리나 몸을 움직이지 않는 것이 좋고, 가만히 있는 다면 5분 이내에 증상은 가라앉게 된다.

이어케어네트워크 권이비인후과 권평중 원장은 “이석증은 재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머리에 심한 충격을 가하거나 심하게 흔드는 행동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며 또한 “진동이 심한 기구를 이용한 운동은 삼가는 것이 좋으며, 칼슘이 풍부하고 혈액순환이 잘되는 음식을 섭취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