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호식품, 캔디류가 당 함량 최다

 

어린이 기호식품 중 당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캔디류로 나타났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4일 시중에 유통 중인 어린이 기호식품 7종, 102개 제품의 당 함량을 분석하고,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캔디류 100g의 당 함량은 70.3g으로 가장 높았다. 시판 중인 캔디들은 전체 영양소의 70% 정도가 설탕과 포도당, 과당 등 혈당을 빠르게 올리는 단순당으로 구성된 셈이다.

전체 어린이 기호식품의 100g당 평균 당 함량은 40.2g이었다. 캔디류에 이어 코코아 가공품(65.3g), 초콜릿 가공품(47.5g), 빵류(25.7g), 쿠키류(22.3g), 빙과류(12.5g), 스낵류(9.7g)의 순으로 당 함량이 높았다. 당의 대부분은 설탕이었다.

같은 종류의 어린이 기호식품이라도 당 함량은 제품마다 차이가 컸다. 초콜릿 가공품의 경우 당 함량이 제품 별로 적게는 15.9g, 많게는 62.7g으로 천차만별이었다. 코코아 가공품 중엔 100g당 당 함량이 98g에 달하는 제품도 있다.

100g당이 아니라 통상 한 번에 먹는 양인 1회 제공기준량을 기준으로 당 함량을 환산하면 결과가 달랐다. 1회 제공기준량의 당 함량은 초콜릿 가공품이 14.3g으로 가장 높았고, 빙과류(12.5g), 코코아 가공품(11.1g)의 순이었다. 캔디류의 경우 1회 제공기준량(10g)으로 환산한 당 함량이 7g 안팎으로 초콜릿 가공품의 절반 수준이었다.

현재 국내에서 어린이 기호식품을 포함한 모든 가공식품 라벨의 영양성분표에 표시된 각 영양소의 값은 1회 제공기준량으로 매겨진다. 일반적으로 1회 제공기준량은 캔디류 10g, 코코아가공품 17g, 과자류와 초콜릿가공품 각각 30g, 빵류 70g, 빙과류 100g이다. 식품 전문가들은 어린이 기호식품을 살 때도 제품의 라벨에 표시된 ‘영양성분표’에서 당 함량을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당을 과잉 섭취하면 비만과 충치 등이 유발된다. 특히 어린이에게는 집중력 결핍과 충동적인 행동을 유발하는 요인이 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당 섭취 권고기준은 1일 50g 이하다. 하루에 초콜릿바 1개(1회 제공기준량)와 빙과류 1개(1회 제공기준량)를 먹으면 WHO의 1일 섭취 권고기준의 절반 이상인 26.8g을 섭취하게 된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