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잇단 낭보, 대규모 독감백신 또 수주

 

녹십자가 새해 들어 잇단 대규모 독감백신 수출을 이끌어 내는 데 성공했다. 녹십자는 3일 세계 최대 백신 수요처 중 하나인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의 2015년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약 2천9백만달러(320억원)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독감백신 수주규모는 지난해 녹십자의 남반구 독감백신 수출액(2천3백만달러) 대비 25% 이상 증가한 수치다. 녹십자는 새해 들어 국제기구 의약품 입찰에서 국내 제약사의 단일제품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인 약 7천5백만달러의 수두백신 수주를 이끌어 낸 바 있다.

녹십자는 곧 이어질 PAHO의 북반구 독감백신 입찰에도 참가할 예정이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수출 규모가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녹십자의 지난해 연간 독감백신 수출 금액은 역대 최대치인 4천만달러에 달했으며, 올해 백신제제 수출액은 전년대비 40%에 육박하는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녹십자 관계자는 “독감백신 첫 수출을 시작한 지난 2010년 기점으로 국제기구 입찰을 통한 수주 실적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독감백신 수출액은 매년 사상최대치를 갱신하고 있다”며 “이번에 수주한 분량의 독감백신은 오는 4월까지 중남미 국가에 공급된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