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계획 중이면… 남자도 음주 자제를

 

임신을 계획 중인 부부라면 여성은 물론 남성도 음주를 자제해야 한다는 권고안이 나왔다.

영국 왕립산부인과대학(RCOG)은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태아의 안전을 확보하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지침을 발표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고 BBC 뉴스가 11일 보도했다.

RCOG의 필리파 마스덴 박사는 “임신 초기 3개월 동안 술을 마시면 유산 가능성을 높일 위험이 있다”면서 “배우자가 과음하는 경우 임신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임신을 계획 중인 부부는 양측 모두 술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RCOG에 따르면 임신 3개월 이후에는 주 1~2회, 4.5도 맥주 284ml나 증류주 25ml 정도의 음주량이 허용된다. 그러나 그 이상의 음주는 태아의 뇌 발달에 악영향을 미치고 사산, 조산의 위험이 높아진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잉글랜드 지역 공중보건 당국자 12명은 “임신 중 안전한 음주량에 대해 엇갈린 주장이 많지만, 임신 중에는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가장 안전한 선택”이라는 공개서한을 작년 12월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영국에서는 임신 중 과음으로 장애아를 출산한 산모에 대한 비난 여론으로 음주와 임신이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기도 했다. 이 임신부는 주변의 지속적인 경고에도 임신 기간에 매일 보드카 반병과 맥주 등을 마셔 태아알코올증후군을 유발했다. 올해 8세가 된 이 여자 어린이는 어머니의 임신 중 음주로 선천적 장애를 앓고 있어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한 상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