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로 인한 사회적 손실, 암의 절반에 육박

 

질병으로 인한 사회적 손실이 한 해 120조원을 넘어서 국내총생산(GDP)의 8.8%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자살로 인한 손실액이 암 비용의 절반에 육박해 심각했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질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은 지난 2008년 97조1천억원에서 2012년 120조6천억원으로 4년간 24.2%나 증가했다. 이는 건보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2008~2012년까지 우리나라 전체 질병을 20대 대분류로 범주화해 각종 질병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을 분석한 결과다.

사회적 손실이 큰 상위 7개 질병군을 보면 자살과 각종 사고 등으로 인한 손상 및 중독이 16.2%로 가장 높았고, 암 등 새로 발생한 이상조직인 신생물 12.7%, 순환기계 질환 11.6%, 근골격계 및 결합조직 질환 10.6%, 소화기계 질환 9.3%, 호흡기계 질환 8%, 정신 및 행동장애 6.9%의 순이었다.

특히 손상 및 중독으로 인한 사회적 손실액에서 자살이 33.2%를 차지해 건강보장정책의 우선순위에 둬야 할 필요성이 컸다. 2012년을 기준으로 자살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은 6조4천억원으로, 암 비용의 42.3%에 해당했다.

전체적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질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이 1.5배 높았다. 총 비용의 70%는 40대 이상에서 발생했다. 40대는 손상 및 중독, 50대는 신생물, 60대 이상은 순환기계와 근골격계 질환에서 비용이 가장 컸다. 이러한 비용은 50대 이상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비용항목별로 보면 2012년 기준으로 의료비가 48.8%로 가장 높고, 조기사망에 따른 미래소득 손실액 26.8%, 의료이용에 따른 생산성 손실액 18.1%) 간병비 5.1%, 교통비 1.2%의 순이었다. 과거보다 의료비는 늘고, 조기사망에 따른 손실은 줄어드는 추세였다. 의료비는 근골격계 질환, 조기사망에 따른 미래소득 손실액은 손상 및 중독에서 가장 컸다.

건강보험정책연구원 현경래 박사는 “사회적 관점에서 자살 및 각종 사고 등에 의한 손실이 다른 질병군과 비교해 우위에 있고, 50대 이상의 높은 연령층에서 손실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임을 확인했다”며 “향후 우리 사회가 질병과 더불어 자살 및 노인성질환 등에 의한 손실을 예방하고 관리하는 방안 마련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