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악품, 미국서 ‘퀀텀 프로젝트’ 소개

 

한미약품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13~16일까지 열린 ‘제33회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석해 퀀텀프로젝트 등 현재 개발 중인 혁신적인 신약(First-in-class) 파이프라인에 대해 발표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과 이관순 사장, 손지웅 부사장 등 경영진이 참석했다.

JP모건 증권사 주최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이번 컨퍼런스에는 JP모건이 선별한 300여개 다국적 헬스케어 기업이 참가했다. 매년 초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글로벌 제약 및 바이오 분야에서 최고 권위의 행사다.

이관순 사장은 지난 14일 진행된 아시아 세션에서 한미약품의 비전과 24건의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을 직접 발표했다. 이 사장은 한미약품 고유 기반기술인 랩스커버리를 비롯해 당뇨병 치료 분야에서 혁신신약으로 개발 중인 퀀텀프로젝트, 3세대 표적항암제 HM61713, 류마티스관절염신약인 HM71224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이와 함께 개량신약과 복합신약, 혁신신약으로 이어지는 한미약품의 R&D 전략과 머크, 사노피 등 다국적 제약기업을 통한 비즈니스 모델, 북경한미약품의 성공전략 등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한미약품은 이번 행사에서 글로벌 헬스케어기업 및 투자자들과 40여건의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면서 R&D 파이프라인 기반의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모색했다. 이 사장은 “전세계 바이오제약 분야 최고기업들이 모이는 이 자리에서 한미약품의 혁신신약들을 소개하게 돼 우리 기술로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항암신약 등의 혁신성을 세계무대에서 다시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고 자평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