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미국 벤처사와 전략적 투자 계약

한미약품은 미국 안과전문 R&D 벤처인 알레그로사와 전략적 투자 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은 알레그로에 2천만 달러를 투자해 지분을 획득하고, 이와 별도로 신개념 망막질환 치료제인 루미네이트에 대한 한국과 중국에서의 공동개발 및 독점판매권도 획득하게 됐다.

양측은 지분율과 루미네이트 도입과 관련된 계약금, 임상 단계에 따라 받게 될 마일스톤, 로열티 등은 공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루미네이트는 혈관의 신생과 증식, 세포막 결착을 유도해 망막질환을 유발하는 인테그린 수용체의 기능을 억제하는 치료제다. 현재 유리체황반견인과 당뇨병성황반변성, 당뇨병성망막증, 노인성황반변성을 타깃으로 미국 등지에서 글로벌 2상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루미네이트 개발사인 알레그로는 글로벌 제약사인 미국 엘러간에서 R&D를 주도해 온 연구진이 지난 2011년 공동 창업한 안과 전문 R&D 벤처로, 미국 내 안과 분야 석학 6명이 과학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R&D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미약품 이관순 사장은 “이번 계약이 당뇨 및 항암분야에 특화된 우리 파이프라인의 스펙트럼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알레그로 햄파 카라지오지안 사장은 “한미약품과의 협력으로 루미네이트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