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강아지는 왜 이렇게 사납지?

 

응석 받아주기가 성격 망쳐

주인과 함께 산책을 나온 애완견들을 보면 대부분 얌전하지만 그중에는 다른 개는 물론 사람에게까지 왕왕 거리며 달려드는 경우가 있다. 이와 관련해 개의 사나운 성격은 태생적인 것이 아니라 주인이 제대로 교육시키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연구가 있다.

스페인 코르도바대학 연구팀은 사나운 성격을 가진 개 711마리를 대상으로 주인의 교육 성향을 비롯해 종자, 크기, 성별, 나이 등을 분석했다. 개 주인의 성향을 결정짓는 요인으로는 처음 개를 소유했을 때의 주인 의식, 개를 복종시키기 위한 기본적인 훈련 여부, 응석을 받아주는 정도, 선물을 사 주는 빈도, 암놈 난소 제거 여부, 식사를 제 때 챙겨주는지 여부, 평소 함께 보내는 시간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공격성이 높은 개의 약 40%가 주인에게 기본적인 교육을 제대로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보다 사람이 위’라는 사실을 가르치지 않고 오냐오냐 키우는 태도가 개의 공격성을 높이는 원인으로 드러난 것이다.

개가 사나워지는 이유는 주인을 비롯한 사람에 대한 존경심이 부족해졌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실험에서는 불 테리어, 아메리칸핏불테리어, 알사시안, 복서, 로트와일러, 도버만 등 일반적으로 공격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개를 비롯해 달마시안, 치와와 등 순종적이라고 인식되지만 예외적으로 사나운 성격을 가진 개들이 관찰됐다.

연구팀의 호아킨 페레스 구이사도 박사는 “대체적으로 순종이면서 수놈이고 크기가 작고 5~7살짜리가 공격성이 높았다”며 “그러나 이런 특성에 따라 높아지는 공격성 정도는 미미한 수준일 뿐, 결정적인 요인은 주인의 교육방식이 제공했다”고 말했다.

그는 “개의 성격은 태생적으로 결정되는 것이라기보다 재교육을 통해 수정이 가능하다”며 “하지만 이런 사정이 개를 함부로 다루고 때리는 핑계가 돼선 안 되며 개에게 적절한 교육을 시키는 것이 개의 공격적인 성격을 막는 비결”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내용은 미국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 데일리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