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스트레스, 술보다 동료 도움이 ‘명약’

 

도움 주면 회복 빨라

직장에서 스트레스가 쌓이면 일과 후에 술이나 운동 등 각자의 방법으로 해소를 하려고 한다. 이런 방법도 잘 안통하면 휴가를 내고 쉬는 사람도 있다.

그런데 이렇게 직장 스트레스를 회사 밖에서 풀려고 하는 것보다는 직장 내에서 상사나 동료가 감정적인 도움을 주거나 적절한 지원을 해주는 것이 더 낫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스라엘 하이파대학교 연구팀이 중국의 제조업체 근로자 241명을 관찰한 결과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 증상을 겪은 근로자는 감독자가 일을 경감시켜 주거나 스트레스 관리법 안내 등 적절한 지원을 해주면 병가를 내는 경우가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병가를 내는 경우에 비해 스트레스로부터의 회복 속도도 빠른 것으로 조사됐다. 상사뿐만 아니라 근로자가 스트레스를 느끼기 시작할 때 동료 직원이 적절한 지원을 해주면 병가로 이어지는 것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마이클 바이론 교수는 “직장 내 스트레스로 인해 두통이나 위통, 피로증상을 겪을 때 이에 대한 처방은 일을 떠나 휴식을 취하는 방식이 일반화돼 있는 현실과는 다른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 일과 조직심리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Work and Organizational Psych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