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깎는 미인의 길… 건강보험으로 양악수술?

 

턱 성형수술은 건강보험이 될까, 안 될까? 이른바 ‘양악수술’은 보험이 안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치료에 무게를 둔 수술은 보험이 된다는 게 정답. 미용치료를 주로 하는 병원들에선 보험 환자가 찬밥 신세라는 게 불문율처럼 통하지만, 한 치과에서 건강보험 환자를 집중적으로 치료하겠다고 선언해 의료계에 물수제비를 던졌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더페이스 치과는 “턱 성형은 단지 아름다움을 위해서 뼈를 깎는 아픔을 참는 것으로만 아는 사람이 많지만 환자들에게 건강과 자신감을 찾아주는 치료 영역”이라면서 “의료인들이 그동안 덜 신경 썼지만 치료를 위한 수술은 보험이 적용된다”고 말했다.

양악수술은 위턱과 아래턱을 함께 수술하는 것으로 음식을 씹거나 말하는 것 등의 기능과 밀접히 연관돼 있다. 턱과 목에는 혈관과 신경이 몰려 있으므로 수술을 잘못하면 자칫 ‘대형사고’가 날 수도 있다. 하지만 드라마틱하게 바뀐 얼굴을 선물하므로 많은 여성들이 뼈를 깎는 아픔을 무릅쓰고, 경제적 부담을 감수하고 수술대에 오른다. 보험 적용으로 부담을 뚝 떨어뜨릴 수 있는 것.

양악수술은 보험을 적용하지 않으면 1000만원을 훌쩍 뛰어넘지만 보험이 적용되면 환자가 200만~250만원만 내면 된다.

그렇다고 모든 양악수술이 보험이 되는 것은 아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선천 기형 탓인 턱뼈발육장애 △종양 및 외상 후유증 탓의 턱뼈발육장애 △뇌성마비와 같은 병 때문에 생긴 턱뼈발육장애 △양쪽으로 1개 치아씩 또는 한쪽에 2개 치아 이하만 맞물리는 부정교합 △위 치아와 아래 치아가 10㎜ 이상 차이 나는 경우 등만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그러나 치료와 미용의 경계가 불명확해서 어떻게 청구하느냐에 따라서 보험이 적용되기도, 안 되기도 한다.

더페이스 치과 이중규 원장은 “턱 성형은 보험 심사가 까다롭고 자칫하면 보험 치료로 인정받지 못해 종합병원에서조차도 보험 청구를 꺼리는 실정”이라면서 “보험 적용이 되면 환자에게 커다란 혜택이 가기 때문에 의료인은 적용 가능성을 최대한 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턱 성형 수술을 원하는 환자도 성형외과나 치과에서 건강보험 적용 여부를 먼저 문의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병원에 보험 적용 여부를 물으면 대체로 오랫동안 턱 수술을 했고, 건강보험 청구를 많이 한 병원에서는 친절하게 안내하지만 그렇지 않은 곳에서는 “그건 무슨 말씀이지요?”하고 동문서답하기 십상이다. 환자는 또 의료진의 경험과 수술법, 통증 감소 노력, 협진 시스템, 회복 시간 등을 충분히 따져서 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