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30대도… 우리 몸 버팀목 무릎이 무너진다

 

최근 무릎이 좋지 않아 고민하는 사람이 많다. 중, 노년기뿐만 아니라 젊은 사람들도 무릎 통증으로 고생하고 있다. 무릎 건강은 펑생 건강을 좌우한다. 무릎이 아파 몸을 움직이지 않으면 다른 부위의 건강도 나빠질 수 있다. 우리 몸의 중심축인 무릎 건강을 지키는 법에 대해 알아보자.

20~30대도 무릎 건강 적신호 = 격렬한 스포츠를 즐기는 20대에서 무릎관절이 손상되는 경우가 많다. 여성은 남성보다 근육과 연골조직이 더 약하기 때문에 염증이 잘생길 수 있다. 20대에 생긴 관절염증을 방치하면 중년, 노년에 퇴행성관절염으로 발전하기 쉽다. 이 병은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연골의 손상이나 퇴행성 변화에서 비롯된다. 관절을 이루는 뼈와 인대 등에 염증과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무릎 관절에 염증이 생기면 부어오르고 열이 나며 통증이 느껴져 쉽게 알 수 있다. 하지만 젊은 사람들은 염증이 가볍고 통증이 가라앉으면 한번 삐끗한 것으로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기 쉽다. 그러나 한번 손상된 관절을 치료 없이 그대로 두면 퇴행성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건강 챙기려다 되레 무릎 건강 해친다 = 무릎은 온몸의 체중을 지탱해야 하기 때문에 다른 부위보다 더 쉽게 상한다. 쪼그려 앉는 등 평소 좋지 않은 자세도 관절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 특히 건강을 위해 무리한 등산이나 운동을 즐기다 오히려 무릎 관절에 부담을 줄 수 있다.

등산은 올라갈 때보다 하산할 때 더욱 무릎에 부담이 많이 간다. 하산 중에는 몸이 허공에 떴다가 내려앉는 상태가 반복되어 관절로 가는 하중이 증가한다. 등산 시 2개의 스틱을 이용해 무릎으로 가는 부담을 분산시키고, 무릎 보호대를 착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산행 후에는 무릎에 온찜질을 하거나 따뜻한 목욕으로 관절을 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무릎 관절을 위한 운동법 = 평소 허벅지 근육을 강화시키는 운동을 꾸준히 하면 무릎 관절을 튼튼하게 할 수 있다. 자전거 타기, 걷기, 스쿼트 운동 등 유산소 운동이 그 것이다. 너무 오래 달리거나 뛰면 오히려 발바닥과 무릎 관절에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30분~1시간씩 3~6개월 지속하는 것이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