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칠거칠 겨울 피부 보들보들 윤기 내는 법

 

춥고 건조한 날씨에는 피부 표면이 트고 갈라지고 거칠어지기 쉽다. 각질이 일어나면 피부를 덮고 있던 보호막이 사라지면서 피부 상태가 더욱 악화되고 가렵거나 따가워지기까지 한다.

피부표면의 수분을 앗아가는 찬바람에 피부를 가급적 노출시키지 않는 편이 좋다. 하지만 야외활동을 피할 수 없는데다 실내 역시 건조하기 때문에 피부 관리에 소홀하면 피부가 거칠어질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겨울철 거칠어진 피부에 윤기를 더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순하고 부드러운 세안제 사용= 얼굴 클렌저는 종류가 다양하지만, 일반적으로 피부표면의 화장기를 말끔하게 제거할 수 있는 강력한 세정능력이 있는 제품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메이크업 흔적은 깨끗이 닦아내야 하지만 피부가 건조한 겨울에는 피부표면에 보호막 역할을 하는 유분기까지 지나치게 씻어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따라서 가을에 사용했던 클렌징보다 좀 더 순하고 덜 자극적인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글리세린이나 세라미드처럼 피부에 보습을 주는 성분이 포함된 세안제를 사용하면 피부의 수분이 지나치게 빼앗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죽은 세포를 벗기는 각질제거= 실내와 야외의 온도차가 벌어지면 피부는 각화 현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 피부 표면의 죽은 세포가 떨어져나가고 새로운 세포가 올라와야 하는데 이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죽은 세포가 자꾸 쌓인다는 의미다.

따라서 겨울철은 각질제거에도 섬세하게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 건강하고 윤기 있는 새로운 피부가 올라올 수 있도록 일주일에 1~2번 각질제거제를 부드럽게 문질러 겹겹이 쌓인 세포를 제거하는 것이 좋다. 각질을 제거하면 피부 깊숙이 보습제가 침투할 수 있기 때문에 피부의 촉촉함을 더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끈적끈적한 로션으로 보습 강화= 클렌저는 순한 제품을 썼다면 보습제는 보다 강력한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야외에서는 차가운 바람, 실내에서는 난방열 때문에 피부 수분이 인정사정없이 날아가기 때문에 더욱 많은 수분을 흡수시켜야 한다.

가볍고 산뜻한 로션보다는 농도가 짙고 걸쭉하고 끈끈한 느낌의 로션이나 크림을 바르는 것이 좋다. 히알루론산처럼 보습인자 성분이 들어간 제품을 사용하면 피부 수분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피부재생을 위한 항산화성분= 항산화성분은 오염물질이나 날씨변화처럼 외부적인 스트레스 요인에 의해 피부가 손상되는 것을 막고, 피부의 회복을 재빠르게 돕는다. 비타민 C와 콜라겐 성분 등이 함유된 제품을 충분히 발라주면 피부의 윤기를 앗아가는 자극들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데 도움이 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