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어서도 달려라, 젊음이 찾아온다

나이 들어서도 꾸준히 달리기를 하면 노화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노년기에 젊음을 유지하고 싶다면 달리기가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이는 미국 콜로라도대학교와 훔볼트주립대학교 공동 연구팀이 30명의 노인들을 상대로 실험을 실시해 얻어낸 결론이다. 연구팀은 남녀 15명씩 30명의 건강한 실험참가자를 모집했다. 이들의 평균나이는 69세이고 6개월 이상 일주일에 3일간 규칙적으로 달리기를 하거나 걷기를 하고 있었다.

연구팀은 이들의 건상상태를 체크한 뒤 파워를 측정할 수 있는 트레드 밀에서 걷도록 했다. 트레드밀의 스피드는 시간당 1.6마일과 2.8마일, 3.9마일 등 3가지로 구성됐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이 트레드밀에서 걷기를 하는 동안 산소 소비량과 이산화탄소 생산량도 측정했다.

아울러 비슷한 조건에서 트레드밀 실험에 참가했던 젊은이들 및 앉아서 주로 생활하는 노인들의 에너지 소비량과 이들 실험 참가자들의 에너지 소비량을 비교했다.

그 결과 정기적으로 달리기를 한 참가자들이 걷기를 한 이들보다 트레드밀에서 더 잘 걸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달리기를 한 노인들이 트레드 밀에서 소비한 에너지는 20대가 소비한 에너지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평소 달리기를 한 노인그룹과 걷기를 한 노인그룹 간에 생체역학적 차이를 발견할 수 없었다고 했다. 따라서 트레드밀에서의 걷기 결과에 차이가 난 것은 근육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면 세포 속 미토콘트리아가 증가하고 미토콘리아는 파워의 원천으로 작용하게 된다. 그런데 바로 근육이 탄탄해지면 미토콘드리아도 증가하게 되는 것이다.

연구에 참여한 콜로라도대학교의 로저 크램 교수는 “달리기는 최소한 에너지 효율 측면에선 젊음을 유지시켜 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 온라인 학술지인 ‘PLOS ONE’에 게재됐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