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으른 여성을 위한 다이어트 팁 6가지

 

음식 바꾸고 일찍 자고…

살을 빼기 위한 다이어트에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땀을 흘리며 운동을 해야 하고 섭취 칼로리도 줄여야 한다. 부지런하고 의지력이 굳지 않으면 좀처럼 실천하기가 힘든 다이어트. 하지만 생활 속에서 간단하게 할 수 있는 것도 있다. 생활건강 매체인 ‘팝슈가닷컴(popsugar.com)’이 게으른 여성들을 위한 다이어트 팁 6가지를 소개했다.

물 한 잔 마신 뒤 식사하면…=체내에 수분이 충분한 상태를 늘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물을 마시면 수분 보충과 함께 포만감을 느끼게 해 과식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음식 몇 가지만 바꿔도…=자주 먹는 음식을 열량이 적은 음식으로 바꾸면 된다. 예를 들어 마요네즈 등을 넣어 만든 그린 가더스 드레싱 대신 식초에 갖가지 허브를 넣어 만든 비네그레트 드레싱으로 바꾸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80칼로리를 줄일 수 있다. 또 말린 과일 대신 생과일을 먹는 것 등이다.

디저트로는 다크 초콜릿을…=간식이 먹고 싶을 때 쿠키 대신 다크 초콜릿을 먹으면 다이어트와 건강에 두루 좋다. 다크 초콜릿을 자주 먹다보면 단맛에 길든 입맛도 바꿀 수 있다.

단백질과 섬유질 풍부한 간식을 틈틈이…=하루 종일 시장기를 느낄 정도로 배를 비워두면 안 된다. 혈당이 내려가면 폭식을 하게 되는 원인이 된다. 배가 출출할 때는 단백질과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간식으로 먹으면 좋다. 호두, 아몬드 등의 견과류와 제철 과일, 통곡물로 만든 크래커 등이 건강 간식으로 꼽힌다.

저녁은 가볍게 되도록 일찍…=저녁식사를 하루 섭취 열량의 약 25%가 되도록 조절해야 한다. 또한 잠자리에 들기 전 최소한 2~3시간 전에 식사를 해야 한다. 너무 늦게 많이 먹으면 소화와 수면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잠은 충분히…=수면부족은 과식을 유발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수면시간은 개인별로 차이가 있지만 하루 7시간 이상은 자는 게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