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덩어리’ 귤, 흠집난 것이 더 맛있다

 

껍질까지 버릴 게 없는 ‘비타민 덩어리’ 귤…, 추울 때 수확하는 귤이 비타민 C 함유량이 더 높기 때문에 요즘 자주 먹으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고 맛도 좋은 귤 고르는 방법을 소개한다.

너무 윤이 나는 귤보다 흠집 있는 귤이 싱싱

귤은 우리 주위에서 손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 지나치게 번들거리거나 윤이 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반짝일 정도로 윤이 나는 것은 덜 익은 감귤을 따서 인공적으로 코팅 처리한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오히려 덜 윤이 나고 약간의 흠집도 있으면서 가무잡잡한 점들이 있는 것이 맛이 좋다. 배꼽부분이 진한 담홍색 빛을 띠는 귤이 비교적 당도가 높다. 크기는 너무 큰 것보다는 적당한 것, 탱탱하면서도 꼭지가 파랗게 붙어 있는 것을 고르도록 한다.

오래 두고 먹기 위해 상자 째 구입하는 경우도 많은데…

당장 며칠 이내에 먹을 것을 빼고 나머지를 소금물에 씻어 보관해 두면 표면의 농약이 제거되고 10~15일 정도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다. 소금물에 씻은 뒤에는 물기를 잘 닦고 서늘한 베란다나 냉장고에 두고 먹으면 된다.

매일 귤 2개 비타민C 끝!

귤 100g, 즉 중간 크기 1개 정도에 해당하는 귤의 열량은 42kcal이다. 귤의 89%는 수분으로 이뤄져 있고, 비타민을 비롯해 당분, 유기산, 아미노산, 무기질 등 여러 성분이 함유돼 있다. 귤 100g 당 비타민C는 55~60mg 정도 들어있다. 한국영양학회가 정한 비타민 C의 성인 1일 영양권장량은 60~100mg이므로 중간크기 귤 2개 정도면 하루 권장량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다.

껍질은 말린 후 감귤차로

귤은 버릴 것이 없다. 껍질 안쪽의 흰 부분과 알맹이를 싸고 있는 속껍질에는 식이섬유인 펙틴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다. 이는 대장 운동을 활발히 돕고, 변비를 예방하며 지방이 체내 흡수되는 것을 막아준다. 차로 마실 때는 유기농 귤 껍질을 깨끗이 씻은 후 잘게 썬 뒤 일주일 정도 그늘에 말린다. 말린 귤 껍질 3~12g을 물 1L에 넣어 끓이다가 물의 양이 3분의 1이 될 때까지 약한 불에서 달인 후 꿀을 타서 마시면 좋다.

많이 먹으면 황달?

귤을 많이 먹으면 손바닥이 노랗게 황달로 변한다며 꺼리는 사람도 있다. 이는 귤 속 카로틴 성분의 색소에 의한 일시적인 변색이다. 귤 섭취 시 카로틴은 보통 장에서 30% 정도 흡수되어 혈액에 섞여 전신으로 퍼져 사용된다. 남은 양은 피하지방에 축적되는데, 피하지방이 많은 부분에서 그만큼 많은 카로틴을 흡수하기 때문에 손바닥과 발바닥의 피부가 노랗게 보이는 것이다. 진짜 황달 증세는 단순히 손발의 색이 아니라 눈의 흰자위가 노란색으로 변하는 지를 보면 된다.

정은지 기자 jej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