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흐른 뒤…. 결혼생활은 허드렛일 같다?

 

함께 요리하고 야구 보러 가고…

결혼생활에 더 지루해하는 것은 누구일까. 캐나다에서 나온 조사결과에 따르면, 결혼생활에 더 지루함을 느끼는 것은 남편보다 아내로 나타났다.

캐나다 위니펙대학교 베벌리 페르 박사는 88쌍의 부부에게 현재의 결혼생활을 한마디로 어떻게 묘사할 수 있겠는지 물었다. 부부 중에는 결혼한 지 36년 된 사람들도 있었다. 대답은 “지루하다”는 것이 주류였으며 지루함도 줄잡아 70가지로 달랐다.

“지루하다”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또 “재미가 없다”, “대화가 없다”, “로맨스가 없다”는 답도 많았다. 심지어 “결혼 후 관계는 허드렛일과도 같다”는 응답도 많이 나왔다.

몇몇 부부는 “가슴 속에 날아다니던 화려한 나비 떼가 사라졌다”거나 “나는 남편(아내)의 그늘에서 산다”는 응답도 나왔다. 특히 이런 경향은 남편보다 아내에게서 많았다.

페르 박사는 “결혼생활이 오래되었다고 꼭 많이 지루해하지는 않았다”면서 “서로에 대해 감정이 상했거나 대화부족이 지루함으로 이끄는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렇게 지루한 관계가 된 결혼생활을 달콤하기만 했던 신혼 시절로 돌릴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미국의 폭스뉴스가 전문가들의 조언을 토대로 허니문을 다시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애들처럼 놀기=어릴 때 즐겼던 놀이가 지금도 즐거움을 줄지 모른다. 서로 물 풍선 맞히기 놀이나 오락실 게임을 같이 해보라. 페인트 총을 쏘는 게임도 좋다.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경쟁적인 활동은 성충동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분비를 촉진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함께 요리하기=연구 결과에 따르면, 여성들은 퇴폐적인 곳에서 먹고 노는 것보다 집에서 영양분 있는 음식을 먹을 때 훨씬 더 행복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생활에 좋은 음식을 같이 요리해서 나눠 먹어보자.

경기장 같이 가기=야구장을 같이 가는 남녀는 그렇지 않은 쪽에 비해 오랫동안 커플 관계를 유지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스포츠를 같이 관전하다보면 영화를 보는 것과는 달리 얘기도 많이 나누며 편안함 속에 관계가 돈독해진다.

두려운 것에 도전하기=놀이공원에 가서 회전목마만 탈 생각은 하지 마라. 연구에 따르면, 함께 롤러코스터를 탄 여성은 타려고 줄 서 있는 여성보다 남자에게 더 많은 매력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드레날린의 급작스런 증가는 여성이 성적 흥분을 느낄 때와 유사한 반응을 일으킨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