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등 질병 퇴치에 도움 되는 과채 5가지


항산화 물질, 비타민 등 풍부

건강을 지키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건강검진을 정기적으로 받고 운동을 하고,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 것이야말로 좋은 예방법이다.

과일과 채소 등에는 질병을 퇴치하는 항산화 물질과 비타민, 미네랄 등 3가지 대표적인 미량 영양소가 들어있다. 이 영양소들은 면역력을 증강시키고 암을 막는 효능이 있다. 미국의 폭스뉴스가 이런 영양소들이 많이 들어있어 질환 퇴치에 도움이 되는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강황=카레의 주원료인 강황은 약초상들 사이에서는 오랫동안 몇 가지 질병의 치료제로도 사용돼 왔다. 강황에는 커큐민이라고 불리는 항산화 성분이 들어있다. 이 성분은 염증을 퇴치하는 효능이 있어 관절염이나 궤양성 대장염과 같은 질환에 효과가 있다. 또한 전립샘암과 피부암, 유방암에도 효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1980년대부터 계속 나오고 있다.

브로콜리=다른 십자화과 채소처럼 브로콜리에도 암을 퇴치하는 성분이 들어있다. 연구에 따르면, 폐암이나 유방암, 전립샘암, 췌장암에 걸린 사람들은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평소 이런 십자화과 채소를 훨씬 덜 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브로콜리는 콜리플라워나 방울양배추 같은 다른 십자화과 채소보다 암 예방 효과가 훨씬 뛰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여기에 브로콜리에 들어있는 항산화 성분은 남성들의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시금치=항산화 물질인 루테인과 베타-카로틴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여기에 면역체계를 최상의 상태로 유지시키는 비타민과 미네랄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이런 미량 영양소들이 암과 심장병 위험을 감소시킨다. 또한 눈에 좋은 영양소인 루테인은 시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블루베리=항산화 물질과 비타민이 꽉 들어찬 블루베리는 가장 유명한 슈퍼푸드다. 블루베리는 암 퇴치 효과뿐 아니라 혈압을 낮추고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효능도 갖고 있다. 블루베리는 두뇌 음식이라고도 불리는 데 알츠하이머병과 파킨슨병 등 퇴행성 신경질환을 예방하는 효과도 갖고 있다.

토마토=라이코펜이라는 항산화 물질이 들어있다. 이 성분은 전립샘암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 라이코펜은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세포의 손상을 회복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이에 따라 피부암을 예방할 뿐만 아니라 조로 현상도 막는 효과가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