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 여름에만? 가을에도 만만찮다

 

식중독은 일교차가 큰 가을에도 만만치 않게 발생한다. 손 씻기 등 개인위생과 음식물 취급을 소홀히 하면 식중독의 위험은 여전히 도사리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가을 식중독 발생 건수는 연 평균 61건으로, 봄 62건, 여름 79건과 큰 차이가 없었다.

단풍놀이와 지역축제 등 야외 활동이 많은 가을에는 도시락이 요주의 대상이다. 도시락은 필요한 양만큼 준비하고, 가급적 조리 후 4시간 안에 먹어야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도시락을 만들기 전 손은 물론, 재료로 쓰일 채소와 과일 등 식재료를 세척제로 깨끗이 씻는 것은 기본이다.

도시락에 담을 음식은 완전히 익히고, 마실 물은 끓여서 준비한다. 김밥의 경우 밥과 재료들을 충분히 식힌 후 만들고, 밥과 반찬은 따로 담아 충분히 식힌 뒤 뚜껑을 덮어 보관하는 것이 좋다. 야외에서 도시락은 그늘지고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목적지에 갈 때까지도 자동차 트렁크나 햇볕이 닿는 곳에 도시락을 보관하지 말고, 아이스박스에 담아둬야 한다.

음식을 조리할 때에는 꼭 지켜야할 사항들이 있다. 가열해서 만드는 음식은 중심부까지 완전히 익히고, 조리 후 맛을 보려면 따로 용기에 덜어서 시식한다. 사용한 식기와 조리 기구는 세척 후 소독하고, 물기를 없애 청결하게 관리해야 한다.

식당일 경우 손님이 남긴 음식을 재사용하면 안 된다. 따뜻하게 먹는 음식은 60도 이상, 차게 먹는 음식은 5도 이하에서 보관한다. 칼과 도마는 식재료별로 구분해 사용해야 하며, 생고기를 자를 때 사용한 가위나 집게로 냉면이나 김치를 잘라선 안 된다.

주방에서는 항상 위생모와 위생복을 착용해야 한다. 조리자는 조리 전이나 화장실 이용 후, 쓰레기나 청소도구를 만진 후, 취급하는 식재료가 바뀔 때마다 자주 손을 씻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