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껍질째 먹으면 근육 강화·대장염 예방

 

우르솔릭산, 폴리페놀 함유

사과를 먹을 때는 칼로 껍질을 깎아낼 게 아니라 깨끗이 씻어낸 뒤 껍질째 먹는 게 좋다. 사과 껍질에는 각종 좋은 영양소가 들어있어 건강 효과가 탁월하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우선 사과 껍질에는 근육을 생성하고 유지하는데 도움 되는 성분인 우르솔릭산이 들어 있어 근위축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근위축증은 척추신경이나 간뇌의 운동세포가 서서히 파괴되면서 이 세포의 지배를 받는 근육이 위축돼 힘을 쓰지 못하는 불치병이다.

40~60대에 많이 나타나며 남자가 여자보다 발병위험이 2배 높다. 뉴욕 양키스의 4번 타자였던 루 게릭이 이 병으로 사망해 ‘루게릭병’이라고도 부르며 영국의 천문학자 스티븐 호킹도 이 병을 앓고 있다.

미국 아이오와대학의 크리스토퍼 아담스 박사팀은 먼저 근육이 약해졌을 때 유전자 활동에 어떤 변화가 생기는지 관찰하고 1300개의 화학물질을 체크한 결과 우르솔릭산이 이 증상을 고치는데 적합한 것을 발견했다. 우르솔릭산은 크랜베리 등에도 포함돼 있지만 사과 껍질에 특히 많다.

연구팀은 추가 연구로 정상체중의 쥐에게 우르솔릭산을 투여하고 건강상태를 테스트한 결과 쥐의 근육이 더 커지고 붙잡는 힘도 강해진 것을 발견했다. 아담스 박사는 “근위축증은 병이나 노화로 인해 자주 발생하지만 아직 이 병에 대해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고 치료법이 없다”며 “우르솔릭산은 새로운 약물 후보로 유력하다”고 말했다.

또 사과 껍질에는 항산화제인 폴리페놀 성분이 들어있어 대장염을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동물실험 결과 확인된 바 있다. 미국 몬태나 대학교 면역학 및 전염병학과 연구팀은 생쥐들에게 대장염을 유발한 뒤 한 그룹에는 사과의 폴리페놀 성분을, 다른 그룹에는 가짜 약을 매일 먹였다.

그 결과, 폴리페놀을 먹인 쥐들은 대장염이 낫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쥐들의 대장에는 염증을 유발하는 면역세포인 T세포들의 활성화 정도가 낮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는 사과의 폴리페놀이 T세포의 활동을 억제함으로써 대장염을 낫게 한다는 사실을 나타낸다.

연구팀의 데이비드 파스쿠알 박사는 “사과 껍질에 있는 천연성분이 대장의 염증을 억제할 수 있다는 것을 우리의 연구결과는 보여준다”면서 “이 성분은 염증을 유발하는 T세포의 활동을 억제해 대장염을 비롯한 자가 면역 질환에 대한 저항력을 늘려줄 수 있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