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학자들도 뒤늦게 즐겨먹는 식품들

 

어린 시절에는 피하다가…

대부분의 사람들은 영양학자들이나 영양사들은 완벽한 식습관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사실 영양 전문가들은 되도록 건강에 좋은 것을 먹으려고 한다. 하지만 이들도 영양학에 대해 몰랐던 어린 시절에는 입에도 대지 않았던 음식들이 있다.

미국의 시사 주간지 ‘유에스 뉴스 앤 월드리포트(U.S. News and World Report)’가 영양 전문가들이 건강에 대한 효능을 알게 되면서 즐겨먹는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토마토=한 영양학자는 “어릴 때는 토마토를 전염병처럼 피했다”며 “하지만 지금은 즐겨먹는 음식 중 하나”라고 말한다. 각종 요리에 쓰이는 토마토는 맛도 좋지만 영양소가 풍부하다. 우선 토마토에는 피부와 시력에 좋고 면역력을 높이는 비타민A가 많이 들어있다.

또 유해산소로 인한 손상을 막아 피부와 신체 세포를 보호하는 항산화 역할을 하는 비타민C와 혈액 응고 반응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K, 신체 기능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인 칼륨을 함유하고 있다. 특히 조리된 토마토에는 항산화물질인 라이코펜과 심장병과 암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알려진 카로티노이드 성분이 풍부하다.

게=음식물 알레르기가 있으면 갑각류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게나 새우 등을 조심해야 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게 요리는 맛은 물론이거니와 건강에도 좋은 음식이다. 게는 칼로리는 적지만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이다. 또 비타민C와 B6, B12등을 비롯해 칼슘, 칼륨, 아연, 오메가-3 지방산 등이 많이 들어있다.

그리스식 요구르트=첨가물이 들어있지 않은 그리스식 요구르트를 어린이들은 처음에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 요구르트의 효능을 아는 어른들은 건강을 위해 즐겨 먹는다. 그리스식 요구르트에는 당분이 첨가되지 않은 대신 단백질이 풍부해 시장기를 없애준다. 멜론이나 딸기, 블루베리와 함께 식으로 먹어도 좋고 오이 등의 채소와도 어울리는 식품이다.

십자화과 채소=브로콜리, 콜리플라워, 케일, 양배추 등 십자화과(배추과) 채소는 어머니가 자녀들에게 적극 권유하는 음식이지만 어느 정도 커서야 즐겨 먹게 된다. 영양학자들은 “다른 건강에 좋은 것들도 그렇지만 특히 이런 십자화과 채소는 어릴 때부터 자주 먹는 게 좋다”고 말한다. 십자화과 채소에는 설포라판이라는 황화합물이 들어있는데 이 물질에서 암을 예방하는 성분이 나온다.

시금치=1930년대 미국에서 유행한 뽀빠이 만화가 어린이들에게 시금치를 더 먹게 하기 위해 광고성으로 만들어진 것일 정도로 어린이들은 시금치를 싫어한다. 하지만 시금치에는 항산화와 암을 예방하는 물질로 알려진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성인이 되기 전부터 많이 먹어야 할 음식으로 꼽힌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