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빼기에 좋은 슈퍼푸드 6가지

 

복부에 지방이 쌓이면 뱃살이 늘어난다. 보기에도 민망한 두툼한 뱃살은 스트레스를 줄 뿐 아니라 건강에도 치명적이다. 뱃살은 심장병이나 대장암, 유방암 등 각종 암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잇따르고 있다. 뱃살은 빼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 평소 몸 안에 지방이 축적되는 것을 막아주는 음식을 자주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헬스 닷컴이 ‘뱃살 빼기에 좋은 슈퍼푸드 6가지’를 소개했다.

포도 껍질 = 포도 껍질 속에는 레스베라트롤이라는 항산화 물질이 풍부해 복부에 지방이 쌓이는 것을 막아준다. 껍질과 씨 속에 들어 있는 섬유질은 장의 운동을 촉진해 변비를 없애주고 포만감을 준다. 적정량의 와인을 마셔도 이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자몽 = 매일 식사 전에 자몽 반개를 먹으면 체중감량 효과를 볼 수 있다. 자몽에는 인슐린과 지방 저장 호르몬을 낮추는 성분이 있어 몸무게가 느는 것을 지연시키는 효과가 있다. 자몽은 단백질도 풍부하고 90%가 수분이어서 포만감 유지에 좋다.

강낭콩 = 저항성 녹말이 풍부하다. 이 성분은 지방 분해를 촉진하고 소화속도를 늦춰 장시간 배고픔을 덜 느끼게 만들어 과식을 예방한다. 식이섬유가 30~90%가량 들어있어 포도당으로만 구성된 일반 녹말에 비해 다이어트 효과가 뛰어나다.

아몬드 = 칼로리가 낮은 데 비해 칼슘은 많아 최고의 견과류라 부를 수 있다. 섬유질과 비타민 E도 풍부한 항산화식품이다. 폐암이나 노화로 인한 기억력 감퇴 등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녹차 = 카테킨 성분이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을 배출시켜 다이어트에 도움을 준다. 또한 토코페롤 성분은 다이어트로 인한 피부트러블이나 변비, 몸의 부종 등을 개선하는데 효과적이다. 녹차 다이어트는 부작용이 거의 없고 배고플때 자주 마시면 포만감을 준다.

귀리 = 100g의 열량이 317kcal에 불과하다. 다이어트 식품으로 많이 먹는 현미의 칼로리보다 낮은 수준이다. 백미보다 섬유질이 많아 적은 양을 먹어도 포만감을 느껴 과식을 예방해준다. 지방 연소를 도와주면서 몸의 신진 대사를 높여주는 것도 큰 장점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