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처럼 푸석… 가을 피부 촉촉하게 하려면

 

보습 관리는 수분과 유분을 동시에

선선한 가을 날씨에는 피부기름샘(피지선)과 땀샘(한선)의 활동이 위축되면서 피부는 건조하고 거칠어진다. 여기에다 대기의 수분 함량이 부족해지기 때문에 피부는 수분이 매우 부족해져 가려운 증상이 나타난다.

또, 잔주름이 생기고 피부 탄력이 떨어지는 등 피부가 늙는 노화현상이 나타나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피부 타입별로 피부 자체의 수분과 피지 분비량이 다르기 때문에 관리법도 달라야 한다. 강한피부과 자료를 토대로 피부타입별로 촉촉한 가을피부 만드는 법을 알아본다.

건성피부, 수분보다 유분공급에 더 신경 써야=건성피부는 수분도 부족하지만 피지 분비가 적은 피부를 말한다. 피지는 피부의 수분 증발을 막고 피부를 윤기 있게 만들어주는 성분으로 과다해도 문제지만 부족하면 수분 증발을 더 가속화시킨다. 따라서 건조한 가을부터 건성피부의 보습 관리는 매우 중요하다.

먼저 과도한 클렌징을 자제해야 한다. 뽀드득 소리가 나야 세안을 한 것 같다면 이미 피부의 수분은 상당히 소실된 상태다. 세정력이 강한 비누보다는 보습 성분이 함유되어 있는 세안 전용 세안제로 바꾸는 게 좋다. 뜨거운 물은 피부 수분을 빼앗아가므로 미지근한 물로 씻는다.

건성피부를 위한 기초화장품으로 건성용 로션, 에센스, 크림을 순서대로 발라주거나 수분로션이나 에멀전을 발라준 후 모이스처라이징 크림을 발라준다. 이때 눈가에는 아이크림, 건조한 입술에는 립밤을 발라주는 것이 좋다.

피부가 건성이라면, 수분에센스나 수분 크림 등 수분 공급 제품만 갖춰놓는 경우가 많은데 건성피부는 피지가 부족하므로 유분을 채워줄 모이스처라이징 크림이나 밤을 마지막 단계에서 꼭 사용하면 여기에 들어있는 오일 성분들이 피부의 보호막 역할을 해준다.

중성피부, 수분과 유분을 적당히=중성피부는 수분과 유분이 적당히 있는 피부지만 가을처럼 건조한 계절에는 건조함을 띠게 된다. 피부 자체에서 피지선의 활동이 위축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분과 유분을 적절히 공급하되 너무 유분이 지나치면 얼굴에 뾰루지 등 트러블이 나기 쉽기 때문에 기초 화장품을 고를 때 샘플을 사용하거나 하면서 신중히 고를 필요가 있다.

평상시 사용하는 수분 로션을 발라준 후 유분과 수분이 적당히 배합되어 있는 에멀전을 사용하면 좋다. 바나나, 율무, 당근, 토마토 등의 재료와 우유 또는 요구르트를 섞어 저녁에 주기적으로 팩을 실시해 주는 것도 혈액 순환을 돕고 수분을 공급해주는 좋은 방법이다. 아니면 간편하게 저녁마다 보습용 시트 마스크를 10~20분간 붙여준 후 유분이 있는 크림으로 마무리해주면 좋다.

지성피부, 각질은 제거하고 수분은 충분하게=지성피부는 피지 분비가 많기 때문에 각질 자체가 자연스럽게 탈락하지 못하고 피지에 끈끈하게 달라붙어 있는 경우가 많다. 이럴 때는 기초 화장품을 발라도 수분 공급이 잘 되지 않아 푸석푸석하게 느껴지고 되고, 그렇다고 유분이 많은 보습제를 지속적으로 사용하면 오히려 각질이 더 많이 생긴다.

먼저 스팀타월을 얼굴에 얹어 각질을 부드럽게 만든 다음 피부타입에 맞는 스크럽을 눈 주변을 피해 바르고 살살 문질러 각질을 제거한 후 미지근한 물로 헹구어낸다. 각질을 제거한 후에는 피부가 다소 건조해지므로 수분로션과 에센스를 발라준다.

각질이 많다고 매일 스크럽으로 각질 제거를 하면 필요한 각질까지 모두 제거될 수 있으므로 1주일에 한 번씩 스크럽제를 사용하고 나머지는 각질 용해제가 포함되어 있는 토너를 아침이나 저녁에 한번, 피부 상태에 따라 주 3회~매일 사용하면 좋다. 지성피부라고 해도 피지분비가 많은 T존 부위 외에는 건조함이 느껴질 때가 있다. 이때는 에멀전이나 보습크림을 준비했다가 건조한 부위에만 발라주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