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가 식욕에 미치는 영향은 얼마나?

 

연구결과 상식 뒤엎어

우리는 보통 커피가 식욕을 억제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식욕(Appetite)’ 저널에 실린 새로운 연구결과는 이와는 반대다. 즉 커피는 식욕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호주의 연구팀은 평균연령 26세의 여성 9명을 상대로 실험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각기 다른 시간에 4번 실험실로 들어오게 했다. 그리고 매번 세 가지 것들을 제공했다.

그것은 표준 아침식사, 위약(가짜 약) 혹은 카페인 알약, 물이나 혹은 디카페인 커피(카페인 성분만을 제거한 커피)로 이뤄졌는데 이렇게 해서 4가지 조합을 만들었다. 즉 물과 위약, 물과 카페인 알약, 디카페인 커피와 위약, 디카페인 커피와 카페인 알약의 4가지다.

그리고 2시간 후에 물이나 디카페인 커피 그리고 위약과 카페인 알약 중 원하는 것을 더 선택하도록 했다. 이후 2시간 30분 후에 실험 대상자에게 점심 뷔페를 제공하고 원하는 만큼 먹게 했다. 연구팀은 식사를 하는 사이에 대상자들의 입김과 혈액, 식욕 감각들을 검사했다.

그 결과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놀랍게도 어떤 주목할 만한 것도 나오지 않았다. 커피와 카페인 알약, 디카페인 커피 등 실험 대상자들이 마신 것과는 무관하게 뷔페에서 식사를 할 때마다 같은 양을 먹었고 비슷한 식욕 수준을 보였다.

연구팀은 “비록 이번 연구의 표본이 작은 규모였고 실험 대상자가 식욕 억제력이 높은 젊은 여성들로 구성됐다는 한계가 있지만 커피가 배고픔을 전혀 억제하지 못한다는 것은 흥미로운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내용은 미국의 여성생활 잡지 ‘위민스 헬스(Women’s Health)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