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호르몬 비상… 랩, 통조림 캔 사용시 조심

 

요즘 가공식품 못지않게 가공 식기나 용기가 넘쳐난다. 합성수지제나 플라스틱 그릇 등이 바로 그 것이다. 아무리 몸에 좋은 음식이라도 식기가 비위생적이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특히 그릇에서 내분비계장애물질이 우러나올 수 있다면 더욱 긴장할 수밖에 없다.

내분비계장애물질이란 우리 몸 내부의 호르몬을 분비하는 기관인 내분비계 기능을 방해하는 화학물질로 생리작용을 교란시킬 수 있다. 환경호르몬인 DEHP, 비스페놀A 등이 대표적이다. 따라서 식기나 포장재를 ‘건강하게’ 사용하려면 재질별로 사용법을 미리 익히는 게 좋다.

합성수지제 중 폴리염화비닐 재질로 되어있는 랩은 프탈레이트류와 같은 가소제 성분이 녹아나지 않도록 100℃를 초과하지 않아야 한다. 지방이나 알코올 성분이 많은 음식과는 접촉을 피해야 한다.

에폭시수지가 코팅된 통조림 캔 제품을 직접 가스레인지 등에 올려놓고 조리할 경우 높은 온도에 비스페놀A가 우러나올 우려가 있다. 폴리스티렌 재질의 컵라면 용기 등은 열에 견디는 온도가 낮아 전자레인지에 넣고 조리해서는 안 된다.

그러나 플라스틱 그릇에 음식을 담거나 전자레인지 등에 사용하면 내분비계장애물질이 검출된다는 항간의 우려는 사실과 다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국내에서 사용되는 폴리프로필렌(PP), 폴리에틸렌(PE) 재질의 그릇은 DEHP나 비스페놀A를 원료로 사용하지 않아 내분비계장애물질이 검출될 우려가 없다.

금속성 재질의 알루미늄 식기는 산이나 염분을 많이 함유하는 토마토, 양배추, 매실절임, 간장 등의 식품을 담아 보관할 경우 알루미늄이 우러나올 수 있다.

불소수지가 코팅된 냄비나 프라이팬을 빈 상태로 2분만 가열해도 380~390℃정도로 달궈지게 된다, 이때 유해 가스나 입자가 배출되므로 빈 냄비나 프라이팬은 오래 가열하지 않아야 한다.

페트병은 일회용으로 만들어진 제품으로 입구가 좁아 깨끗이 세척·건조하기가 어려워 미생물 오염 가능성이 있으므로 가급적 다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통조림 식품은 한번 뚜껑을 열어 그대로 보관하면 뚜껑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캔이 빨리 녹슬어 음식이 금속에 오염될 수 있다. 또한 미생물에 오염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하고 가급적 빨리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목재류 재질의 나무도마 등은 식기세척기에 넣고 세척할 때에는 나무재질의 특성상 수축과 팽창이 반복되어 틈이 생겨 갈라질 수 있다. 따라서 식기세척기에 넣고 세척·건조하지 않아야 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식약처는 “식기나 포장재에는 재질명, 주의사항 등이 표시되어 있으므로 뒷면의 표시사항을 꼼꼼히 확인하고 사용하는 습관이 중요하다”며 “전자레인지에 넣을 수 있는 그릇인지 잘 살펴보고 700W나 1,000W 등 전자레인지 출력에 따른 조리시간 등도 검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