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늘어나는 음주, 위 건강 지키려면…

 

추석 연휴가 곧 다가온다, 오랜만에 일가가 모여 함께 식사를 하고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단란한 시간을 보내기 적합한 때다.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술자리다. 술은 평소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놓고 어색하고 서먹했던 사이를 친근하고 친밀하게 만들어준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기능을 한다.

시골집 평상에 둘러앉아 막걸리를 주고받거나 소주잔을 기울이며 가족애를 다질 수도 있고, 갓 성인이 된 사촌들 간에는 시원한 맥주를 마시며 각자의 진로에 대해 고민할 수도 있다. 하지만 연휴가 길다고 술독에 빠져버리면 얘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하거나 술병으로 명절 분위기를 망칠 수도 있다.

적정 음주량은?= 과음은 몸에 해롭지만 적당히 마시는 술은 오히려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적정음주량은 성인남성 기준 소주 3잔, 여성은 2잔 정도에 해당하는 양이다. 하지만 개인의 건강상태에 따라 권고되는 섭취량은 달라지므로 이를 절대적인 기준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

또 적정량을 마시더라도 연속해서 매일 마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연휴가 길다보면 휴일의 마지막 날 휴식을 취할 계획으로 남은 날 모두 술을 마시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연달아 술을 마시면 숙취가 해소되기도 전에 또 다시 알코올이 들어가기 때문에 몸에 부담을 주게 된다. 간이 회복할 시간을 갖지 못하고 또 다시 알코올의 공격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오랜만에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함께 술을 마시는 것은 좋지만 흥에 겨워 폭음이나 연속 음주로 이어질 경우 본인과 가족의 건강을 해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건강한 안주는?= 술병을 막기 위해서는 다음날 숙취 해소를 잘 하는 것도 좋지만, 술을 마시기 전 혹은 술을 마시는 동안 건강한 안주를 곁들이는 것 역시 중요하다.

빈속에 마시는 술은 혈중 알코올 농도를 높이고 알코올 분해속도를 늦춰 위장을 자극하고 위벽을 손상시킬 우려가 있다. 반면 미리 속을 채운 뒤 술을 마시면 음식이 위의 보호막 역할을 해 위의 부담을 줄여준다. 또 안주는 술을 마시는 속도를 느리게 만들어 체내에서 알코올이 분해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다.

술안주로는 알코올의 농도를 희석시켜 묽게 만들 수 있는 수분 함량이 높은 음식이 좋다. 또 술 자체도 칼로리가 높으므로 저칼로리의 음식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위의 보호막 역할은커녕 오히려 위를 더욱 자극하는 역할을 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 무기질은 알코올 대사를 촉진해 혈중 알코올 농도를 줄이는데 도움을 주므로 이러한 영양성분이 함유된 음식을 먹는 것도 좋다. 물, 과일, 지방을 제거한 고기, 토마토·두부·치즈 등으로 만든 카프레제 등이 안주로 적합한 음식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