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온 추석….갱년기 주부 명절증후군 극복법

 

40대 후반인 주부 최모씨는 이른 추석이 반갑지 않다. 종갓집 맏며느리라 명절 상차림이 익숙하지만, 힘들긴 매한가지다. 올해는 여느 해보다 더 힘들다. 얼마 전 폐경 진단을 받은 터라 부쩍 우울해졌고, 알게 모르게 화를 낼 때도 잦아졌다. 때로는 손발도 콕콕 쑤신다. 아이들을 챙겨 서울에서 김해까지 장거리 귀성길에 오를 생각에 벌서부터 짜증이 샘솟는다.

명절만 되면 날카로워지는 며느리들이 적지 않다. 명절이 다가올수록 기운이 빠지고, 소화도 안 되는 등 이상 증상에 시달린다. 시댁 식구들과 소원하면 스트레스는 배가 된다. 엎친 데 덮쳐 갱년기에 접어들면 명절만큼 육체적, 정신적으로 고통스러울 때가 없다. 명절이 끝나도 몸이 아프고, 갱년기 증상은 더 심해질 수도 있다. 전형적인 명절증후군이다.

갱년기 주부에게 명절증후군은 극복해야 할 과제다. 다가 올 추석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 병원의 조사에 따르면 귀성객 10명 중 6명이 추석 때 명절증후군을 겪는다. 대개 소화불량 등 소화기에 문제가 생기거나, 우울감과 짜증 등 심리적 증상을 호소한다. 상차림에 따른 가사 노동으로 근육통이나 관절통을 겪기도 하고, 두통이 찾아오기도 한다.

명절증후군을 떨치는 최선의 방법은 휴식이다. 짬을 내 명상이나 심호흡으로 심리적인 불안에서 벗어나야 한다. 상을 차릴 때도 간단한 체조와 스트레칭 등 가벼운 운동을 통해 육체적 긴장을 덜어내는 것이 좋다. 가벼운 운동은 엔도르핀 생성을 촉진해 긍정적인 생각을 갖는 데 도움이 된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한다. 시댁 식구들과 관계가 좋다면 대화를 나누며 즐겁게 명절 상차림을 준비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특히 갱년기 주부에게는 가족의 이해와 배려가 필요하다. 명절 상차림으로 힘들어하는 아내를 아랑곳하지 않다가는 남편에게 불똥 튀기 십상이다. 명절 후 집 분위기가 냉랭해지면 가족 구성원 모두 힘들어진다. 명절에 장보기나 설거지를 남편이 분담해주면 아내는 한결 편해지고, 가족 모두의 정신건강도 좋아진다. 갱년기 주부들은 명절 뒤 허리와 무릎의 통증 때문에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여성호르몬이 줄어 근육과 뼈가 약해졌기 때문이다. 전문의들은 온찜질과 반신욕은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되지만, 사우나는 피로를 더해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