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내밀고 팔자걸음으로 걷다간… 척추 ‘휘청’

 

노르딕 워킹으로 교정 가능

걸음걸이는 척추 건강 상태를 나타내는 몸의 신호다. 허리 디스크(추간판 탈출증) 유발 원인의 80% 정도는 습관에서 기인한다는 말이 있다. 이중에서도 척추 건강을 지키는 첫 걸음은 바른 걸음걸이에서 시작한다.

사람이 걸을 때는 팔과 다리뿐만 아니라 몸 전체가 움직이게 된다. 머리, 목과 골반, 발목과 발바닥까지 전신의 움직임에 의해 좌우 앞뒤로 이동하게 된다. 따라서 척추 정렬 상태에 문제가 있다면 걸음걸이도 이상해 질 수밖에 없다.

임산부나 배가 많이 나온 경우 배를 앞으로 내민 채 허리를 뒤로 젖히고 걷게 된다. 이러한 자세는 척추 건강에 무리를 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최근 특별히 살이 찌지 않았는데 유독 배만 불룩하게 나와 있다면 척추측만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척추측만증은 정상 척추와 비교해 앞쪽으로 지나치게 휘어진 상태를 띠고 있어 가만히 있어도 배를 내밀고 서 있는 것처럼 보인다. 허리 쪽에 뻐근한 통증이 있으면서 한번 허리를 숙이거나 펼 때 매우 힘든 것이 주된 증상이다.

이는 평소 바르지 못한 걸음걸이가 주원인이다. 증상이 심해지면 척추는 물론 인대와 근육까지 손상이 가해져 1시간 정도만 서 있어도 허리와 골반에 근육 피로 및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팔자걸음도 척추 건강에 좋지 않다. 팔자걸음은 걸을 때 발끝이 바깥으로 15도 이상 벌어지는 것을 지칭한다. 주로 배가 나온 중년 남성들에게서 팔자걸음 형태가 많다. 팔자걸음은 안정적이고 편안한 걸음걸이로 오해하지만 실제로는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

팔자로 걷게 되면 디스크가 없는 척추 뒤쪽에서 완충 역할을 해주는 척추 후관절에 염증이 생기고 척추관이 좁아져 허리통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 양쪽 다리 저림과 하반신이 조이는 것 같은 통증을 동반한다.

또한 고개를 숙인 채 구부정하게 걷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걸음걸이를 거북목 걸음이라고 부르는데 경추(목뼈)와 척추에 부담을 주는 자세다. 이 경우 머리의 하중이 목으로 집중돼 목뼈의 디스크 노화를 가속시킬 수 있다. 연세바른병원 이용근 원장은 “평소 자신의 보행 자세를 확인해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노르딕 워킹을 올바른 걷기 방법으로 추천했다.

노르딕 워킹은 핀란드의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바이애슬론 선수들이 눈이 없는 여름에 훈련하던 방법에서 고안돼 1990년대에 이르러 대중화되기 시작한 방법으로 스틱을 이용해 관절 부담을 줄이고 운동효과는 극대화한 보행법이다. 노르딕 워킹은 양손에 쥔 스틱을 이용하기 때문에 네 발로 걷은 것과 같은 효과를 낸다.

때문에 흔들림 없이 몸의 균형을 잡고 안정적으로 걸을 수 있는 데다 체중을 분산시켜 허리나 무릎 발목 등 관절에 부담이 적다. 노르딕 워킹의 기본자세는 똑바로 서는 것이다. 올바른 걸음걸이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차렷 자세를 익혀야 한다.

스틱을 사용해 걸을 때 팔꿈치는 최대한 곧게 펴고, 스틱을 뒤로 밀면서 손가락을 펴 땅을 밀어내듯 전진한다. 이때 스틱보다 발이 먼저 지면에 닿아선 안 된다. 매일 30분 정도 가볍게 걸어 부면 구부정한 자세로 하루를 보내는 수험생이나 책상에 앉아 있는 사무직 직장인에게 효과적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