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과도한 스트레스 당뇨병 유발”


직장내 스트레스, 당뇨병 위험 높인다

직장에서 받는 과도한 스트레스가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헬름홀츠 젠트룸 뮌헨연구소의 연구진은 29세부터 66세 사이의 근로자 5300명을 상대로 진행된 장기 연구결과를 분석해 이 같은 결론을 도출했다. 참가자들은 13년간 관찰되었으며, 연구 초기에는 당뇨 환자가 없었다. 하지만 이 기간 중 300여명이 제2형 당뇨(성인당뇨) 진단을 받았다.

연구팀은 데이터 분석결과 직장에서 상당한 압박을 받고 그것을 조절할 수 없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45% 높았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당뇨의 원인으로 꼽히는 비만과 나이, 성별변수를 배제하고 스트레스를 독립변수로 상정해 당뇨 위험 수치를 산정했다.

연구에 참여한 칼 하인츠 라드윅 교수는 “우리가 갖고 있는 데이터로는 5명 중 1명의 근로자가 직장에서 고도의 정신적 스트레스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스트레스는 직장에서 겪는 일반적 스트레스가 아니라 매우 높은 수준의 요구를 받았으나 어쩔 도리가 없는 경우를 일컫는다. 당뇨의 예방책도 이 같은 스트레스에서부터 출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정신신체의학 저널'(Journal Psychosomatic Medicine)에 게재됐고 사이언스 월드 리포트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