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귀지? 오히려 항균작용으로 귀 보호

여름휴가를 맞아 물놀이 후 습관적으로 귀지를 파내는 사람이 많다. 생산지를 알 수 없는 면봉을 휴대하는 사람들도 많다. 비위생적인 면봉으로 귀를 후볐다가는 오히려 귀 건강을 크게 해칠 수 있다. 많은 의사들이 귀지는 파내는 것보다 그냥 남겨두는 것이 귀 건강에 좋다고 말한다.

더럽고 지저분한 것으로 여기기 쉬운 귀지는 윤활제와 항균제 작용을 해 귀를 보호해 준다. 기능적으로 귀에 아무 이상이 없다면 귀지 때문에 어떤 치료도 필요치 않고, 면봉을 사용해서 귀지를 굳이 꺼낼 필요는 없다. 귀 속에 귀지가 많이 쌓이면 음식을 씹거나, 말할 때 턱의 움직임에 의해 귀 밖으로 자연스럽게 빠져 나온다는 것이다.

전문의들은 “다만 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외이도가 좁아 귀지가 나오는 길이 잘 막히는 사람, 고막이 파열된 사람은 병원에서 귀지를 녹이는 약물을 써서 청소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집에서 면봉으로 손쉽게 파려다 귀지를 더 깊숙이 들어가게 하거나 오히려 귀를 다칠 수 있으므로 이 같은 경우에는 병원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김미진 기자 m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