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암 검진 권고안’에 갑상선암 포함 추진

 

갑상선암 수술과 검진을 놓고 최근 과잉진단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가 차원의 ‘갑상선암 검진 권고안’이 개발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 김 열 암검진사업과장은 21일 경기도 고양시 국립암센터에서 열린 ‘갑상선암 검진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최근 갑상선암이 급증하고 있지만 국가 차원의 권고안은 없다”며 “암발생률 1위인 갑상선암의 조기검진 효과와 이를 뒷받침할 근거가 담긴 검진 권고안 개발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국내의 국가암(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검진 권고안에 질병비 부담이 큰 폐암과 함께 갑상선암을 추가해 7대 국가암 검진 권고안을 만들기로 했다”며 “이를 위해 최근 국가암검진 프로그램 제정 및 개정을 위한 전문가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김 과장은 “개정되는 암검진 권고안은 국가암검진 수검률, 암검진 권고안 이행 수검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예정”이라며 “권고안은 초안을 공개해 관련 학회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뒤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갑상선암 검진 제정위원회 실무위원으로 활동 중인 한림대학교 의대 김수영 교수(가정의학과)는 이날 “갑상선암 증상이 없는 사람에게 갑상선암 선별 검사를 권고하거나 반대할 근거가 불충분하다”며 “갑상선암 검진을 원하는 사람에게 검진의 이득과 위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 후 검진을 실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대한갑상선내분비외과학회는 “모든 질병은 조기진단 및 조기치료가 최선의 예방이며 갑상선암도 예외는 아니다”며 “갑상선암은 유두상암만 예후가 좋을 뿐 여포성암, 수질암, 미분화암 등은 예후가 좋지 않아 미분화암은 평균 생존율이 6개월 정도 밖에 안될 정도로 치명적”이라며 현재 학회의 갑상선암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는 입장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외과 박정수 교수도 “나라마다 갑상선 전문 학술단체에서 수십 년간 임상경험과 연구결과를 토대로 갑상선암 치료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진단과 치료를 하고 있다”며 “미국갑상선학회 가이드라인 관련학회는 무려 17개 단체나 되고 대한갑상선학회 가이드라인 관련학회도 6개 단체가 있다”고 했다.

지난해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1년 국내에서 새로 발생한 암 21만8,017건 가운데 갑상선암은 4만568건으로 1위를 차지했다. 갑상선암은 1999∼2011년까지 10여년간 연평균 23.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