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게임으로 항암치료 돕는다

 

유방암 환자의 항암치료를 돕는 기능성 소셜네트워크게임(SNG)이 등장했다. 15일 중앙대병원에 따르면 혈액종양내과 장정순 교수와 정신건강의학과 한덕현 교수가 한국콘텐츠진흥원 연구 과제를 통해 게임사인 씨엘게임즈(CLGamez)와 공동으로 SNG ‘알라부(I Love Breast)’를 개발했다.

‘알라부’는 유방암 환자가 자신의 의학적 상태와 같은 게임 속 아바타를 설정해 진행한다. 의사가 준 퀘스트를 잘 수행하면 아바타의 모습이 호전되는 방식의 미션게임이다. 아바타의 현재 상태 알리미를 통해 몸 상태와 항암치료 노력에 따른 변화를 한눈에 알 수 있고, 게임 속 치료 관련 콘텐츠나 아이템에는 설명을 넣어 실제 투병생활에도 응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바타를 만들 때 실제 환자에게 쓰이는 항암제와 약품들로 구성해 치료프로그램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또한 모든 약에는 알람 기능을 부여해 복용 정보도 제공받도록 했다. 복용지도를 어기면 페널티를 건강수치에 적용해 경각심도 일깨울 수 있도록 했다. 항암제의 부작용도 게임 요소의 하나로 적용됐다. 예를 들면 탁솔을 먹어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면 모자나 두건을 써야 하고, 이를 사기 위해 러닝머신을 뛰어 코인을 얻는 미션을 수행해야 한다.

게임 속에서 암환자 친구들에게 메시지나 선물을 보내는 소셜기능도 포함돼 정보교환과 정신적 유대감도 높이도록 구성했다. 개발팀의 사전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환자 대부분은 개임 내용을 쉽게 이해하고 재미있어 했으며, 게임을 통해 항암치료제 복용에 도움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또 암치료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고, 게임을 다른 환자에게도 권유하겠다고 답했다.

보통 항암치료 중인 환자들은 구토 등 부작용을 경험해 적절한 치료계획을 거부하거나 포기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장정순․한덕현 교수팀은 “이 게임을 항암치료 중인 환자들에게 적용해보니 치료 순응도가 높아지는 등 충분한 가능성을 보였다”며 “타 진료과목으로 확대해 암환자뿐만 아니라 만성질환자의 치료효과도 높이는 데 쉽게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드 게임인 ‘알라부’의 서버구축비는 게임회사인 넥슨이 전액 지원했다. 지난 3월 전국암학회포럼에서 공개 시연을 마쳤다. 개발팀은 중앙대병원을 비롯한 국내 대학병원 혈액종양내과 병동에서 암환자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순응도를 연구한 뒤 영문버전을 개발해 조만간 미국 유타대학 암센터와 공동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