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으로, 귀로, 눈으로…위험한 물놀이 감염병

더위를 피해 계곡을 찾은 피서객들이 마른장마로 얕아진 수심 때문에 제대로 된 물놀이를 즐기지 못하고 있다. 계곡물이 마르면 물이 원활하게 흐르지 못하기 때문에 수질 오염이 평소보다 심해진다.

계속대신 바다나 야외수영장을 찾은 사람들의 사정이 더 낫다고 보기도 어렵다. 피서지마다 인산인해를 이루는 만큼 물놀이 질병으로부터 안전한 곳은 없다.

물놀이 질병은 주로 물과 직접 접촉하는 부위인 피부와 물이 들어가기 쉬운 눈, 귀, 입 등을 통한 감염이 많이 발생한다.

입으로 감염되는 질병= 수영장 물은 염소 처리를 했기 때문에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수영장 물은 흐르지 않고 고여 있기 형태이기 때문에 대장균 박테리아와 기생충들이 번식하기 쉽다.

또 수영을 하고 난 뒤에는 누구나 샤워를 하지만, 수영 전 샤워를 하는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많지 않다. 이처럼 위생에 소홀하면 수영장 물이 오염되기 쉽고, 이 물이 입을 통해 체내에 들어가면 수인성 전염병과 같은 질병이 일어난다. 바이러스와 세균 등 유해한 미생물이 몸속으로 들어와 감염을 일으키는 수인성 전염병에 걸리면 구토, 복통, 설사,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귀로 감염되는 질병= 귀 건강에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귀를 통한 감염은 잘 일어나지 않는다. 하지만 귀에 상처가 생긴 경우라면 이야기가 다르다.

귓구멍에서 고막까지로 이어지는 외이도는 물이 접촉하기 쉬운 부위로 이 부위에 상처가 있거나 귓속에 염증이 있으면 세균 침투로 인한 외이도염이나 고막염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귀에 상처가 있다면 물놀이를 삼가거나 물을 차단할 수 있는 귀마개를 착용한 다음 물놀이를 해야 한다.

눈으로 감염되는 질병= 물안경을 쓰지 않고 물놀이를 하면 바이러스와 세균이 눈을 통해 들어가 아폴로 눈병과 같은 전염병이 일어난다. 이 전염병은 사람들끼리의 직접적인 눈접촉을 통해서도 옮길 수 있지만, 눈을 비빈 손으로 건드린 물건을 다른 사람이 만짐으로써 전염이 될 수도 있다.

피부로 감염되는 질병= 계곡, 호수, 하천 등에는 인근 산속에 거주하는 야생동물의 배설물이 들어있다. 동물의 소변에서 나온 바이러스와 세균 등이 상처가 난 피부에 닿으면 렙토스피라증이 발생한다. 동물의 소변에 의해 감염되는 이 질병에 걸리면 두통, 발열, 근육통 등이 나타나고, 며칠 만에 가볍게 치유되는 경우도 있지만 완치하는데 수개월이 걸리는 경우도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