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한국화이자 골다공증 치료제 공동판촉

한독(대표이사 회장 김영진)과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이동수)이 골다공증 치료제 ‘비비안트’의 공동판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한국화이자제약은 종합병원에서, 한독은 준종합병원과 의원 영역에서 비비안트 영업과 마케팅을 담당하며 각 사의 역량을 집중한다.

2012년 출시된 한국화이자제약의 비비안트(성분명 바제독시펜아세테이트)는 1일 1회 복용하는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조절제(selective estrogen receptor modulator: SERM) 계열의 골다공증 치료제이다. 비비안트의 적응증은 ‘폐경 후 여성의 골다공증 치료 및 예방’이다.

비비안트 임상 결과에 따르면 비비안트 20mg은 위약 대비 새로운 척추 골절 발생 위험을 42% 유의하게 감소시켰다. 장기복용을 필요로 하는 골다공증 치료제로서 7년 동안 진행된 임상 연구 결과에서 양호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나타냈다. 또 골다공증 치료제 복용 시 특히 유의해야 할 위장관 이상반응 및 자궁 내막 증식, 유방 질환 발생률 역시 위약과 유사했다.

한국화이자제약 이동수 사장은 “한독과의 제휴를 통한 영업력 확대로 비비안트와 관련된 임상정보와 최신지견을 더 많은 의료진들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임상 시험을 통해 입증된 척추 골절 예방 효과와 내약성 등 우수한 제품 프로파일을 바탕으로 골다공증 치료제 시장을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한국화이자제약과 과민성방광 치료제 토비애즈에 이어 골다공증 치료제 비비안트를 공동판촉 하게 됐다”며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된 비비안트를 제공해 골다공증 환자들이 보다 건강한 삶을 누리는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