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암세포 억제 유전자 찾아냈다

국내 연구진이 암세포 억제유전자를 밝혀내 이 유전자를 이용한 암 치료제 개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중앙대병원에 따르면 산부인과 이은주 교수팀이 우리 몸의 세포를 이루는 유전자 중 하나인 ‘DKK3’ 유전자가 암세포의 성장을 촉진시키는 ‘베타 카테닌’(beta-catenin)의 발현을 억제시켜 암세포 성장을 막는다는 것을 세포실험을 통해 입증했다.

연구팀은 자궁경부암, 난소암, 위암 환자의 조직검사 결과를 분석해 여러 암세포에서 DKK3 유전자의 발현이 감소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자궁경부암 환자의 65%(88명 중 57명), 난소암 환자의 61%(69명중 42명), 위암 환자의 41%(158명 중 64명)에서 DKK3 유전자의 발현이 줄었다. 또한 자궁경부암과 위암 환자의 병기가 높을수록 DKK3 유전자가 감소됐고, 이 유전자의 발현이 감소된 환자일수록 암이 더 빨리 재발했다.

이러한 결과는 비교적 다양한 암들에서 공통적으로 확인돼 향후 DKK3 유전자가 암 환자의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중요한 지표로 활용될지 관심을 모은다. 이 교수는 “DKK3 유전자가 자궁경부암 환자의 무병 생존율과 난소암 환자의 항암치료 반응성을 예측할 수 있는 지표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위암 환자의 수술 전 병기를 결정할 때 CT검사와 함께 병용하면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팀은 지금까지 임상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여러 분야의 연구진과 바이오마커 활용 및 암 치료제 개발에 대한 전향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교수는 지난 달 중국에서 열린 ‘아시아 유전자 치료 심포지엄’에서 이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