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과음하면 아이 운동능력 장애 3배

아이를 임신하게 되면 아예 술은 끊는 게 좋을 듯 하다.

임신 기간 중 술과 담배의 해로움을 지적하는 연구결과가 잇따르는 가운데, 이번에는 임신기간 중 술을 많이 마신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이후 성장과정에서 운동기술 능력의 장애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호주 시드니대학과 조지연구소가 공동으로 최근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어머니의 자궁에서 알코올에 심하게 노출되었던 어린이들은 몸의 균형과 신체 동작의 조정능력, 볼을 다루는 기술들이 떨어질 수 있다고 했다.

연구팀은 술을 마신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의 운동능력을 알아보기 위해 14편의 관련논문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태아알코올스펙트럼 장애 진단을 받은 아이가 18세가 되기까지의 성장과정을 보통 어린이들과 비교 평가했다. 알코올스펙트럼 장애는 임신기간 중 어머니의 과음으로 갓 태어난 아이의 기형 등 비정상적인 신체발달을 종합적으로 일컫는 용어다.

연구에 참여한 시드니대학교 의과대학의 바바라 루카스 연구원은 “태아알코올스펙트럼 장애 진단을 받은 어린이들은 후추 운동기술 능력의 장애 확률이 임신기간 중 어머니가 술을 마시지 않고 태어난 아이들에 비해 3배 높다. 이들 장애 어린이들은 성장과정에서 동료들과의 특별활동 참여에 어려움을 겪고 자신감도 결여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술은 두뇌를 손상시키는 기형유발 물질이고, 임신기간 중 어머니가 마신 술은 태아의 두뇌발달을 저해한다. 이 때 두뇌이 운동기술과 관련된 부분도 영향을 받는 것 같다고 했다.

또 어머니의 술에 영향을 받고 태어난 어린이는 이후 장기간에 걸쳐 좋지않은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임신부들은 술을 끊는 게 최상의 방법이라고 연구팀은 조언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