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10개 병원과 빅데이터 제공 협약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25일 국가지정 연구중심병원과 보건의료 연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국가지정 연구중심병원은 가천대 길병원, 경북대병원, 고려대 구로병원, 고려대 안암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아주대병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분당차병원 등 모두 10곳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연구중심병원들은 심평원 의료정보지원센터에 구축된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한편, 연구 목적과 중점 연구 분야에 대한 맞춤형 데이터를 제공받게 된다. 또 상호 프로젝트와 연구과제에 대한 컨설팅 등 연구개발 발전에 도움이 되는 여러 사항에서 교류, 협력하게 된다. 윤석준 심사평가연구소장은 “심평원이 보유한 빅데이터가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하고, 보건의료생태계 개선은 물론 신성장 동력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