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요 없애려면…. 체중, 얼마나 빼야 좋을까?

 

다이어트를 시작했다면 체중을 얼마나 빼는 게 적당할까? 일부 사람들의 감량 목표는 비현실적인 경우가 많다. 이런 경향은 남자보다는 여자에서, 중년 이후보다는 젊은 여성에서 심하게 나타난다. 다이어트를 건강을 위해 하기보다는 미용 차원에서 하려는 경우 더욱 심하다.

다이어트로 뺄 수 있는 몸무게는 5~15% 정도가 적당하다. 비만은 완치되지 않는 질병이다. 그만큼 빈번이 치료에 실패한다. 비만 치료가 중단되었을 때 체중은 다시 증가하므로 장기적인 관리가 필수다. 대한비만학회에 따르면 비만 환자는 5~15%의 체중 감량으로도 대부분의 동반 질환을 호전시킬 수 있다. 이 정도의 체중 감량은 체중이 다시 증가하는 요요 현상을 덜 겪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여성들은 나이와 결혼, 출산 등에 따라 몸무게에 대한 인식이 변한다. 20대 및 결혼 전의 여성은 정상체중이라도 체형 및 체중의 숫자, 옷에 몸을 맞추는 등 미용 목적으로 체중조절을 한다. 또한 운동을 같이 하는 것이 아니라 약물이나 특정 음식으로 체중 감량을 한다. 따라서 체중은 줄지만 체지방은 그대로이고 근육만 줄어들어 결국 기초대사량 감소로 인해 요요현상을 맞게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심하게 굶는 다이어트를 하다 보면 어느 순간 조절 능력이 깨져버려 폭식을 하게 되거나 거식증 등 정신적 고충도 겪게 된다. 따라서 체중 조절의 목표를 3~6개월 동안은 처음 체중의 5~10%를 뺀다는 목표를 정하고 그 이후에 다시 새로운 목표를 수립해 단계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여성은 출산 후나 40대가 되면 다이어트에 대한 생각이 느슨해져 체중이 증가하기 쉽다. 출산 전 비만인 여성은 정상 체중인 여성보다 출산 후에 비만일 확률이 높다. 또한 대개 여성이 직접 음식을 조리하고, 가족들이 먹다 남은 것을 더 먹기 때문에 음식 섭취량이 에너지 소비량에 비해 많을 수 있다. 음식은 먹을 만큼만 적당량을 요리하고, 집이나 밖에서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운동이나 스트레칭, 근력강화 운동 등을 하는 것이 좋다. 가사노동으로 쌓이는 스트레스를 먹는 것으로 푸는 여성도 있다.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스트레스 해소에 대한 대처 방법도 필요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