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칙적으로 운동하면 학업 성적도 오른다

 

스트레스 감소, 신경세포 생성

체력이 좋고 운동을 잘하는 아이들이 학업성적도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마드리드 자치대학교 연구팀이 2038명의 스페인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체력과 체 성분, 학업성적 등에 관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신체 건강 상태가 좋은 아이들이 학업성적도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폐능력과 근력, 운동능력 등의 요소들을 포함하는 신체 건강은 뇌 건강과 학업성적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이중에서도 심폐능력과 운동능력이 학업성적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스피드와 민첩성, 동작 조정력을 포함하는 운동능력이 심폐능력보다 학업성적과 더 큰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근력은 학업성적과 큰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학생들에게 규칙적인 운동을 시키면 학업 성적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브리제 대학교 메디컬 센터 연구팀은 1990~2010년에 진행된 14개의 연구결과를 분석했다. 각 연구는 6~18세의 53~1만2000명을 대상으로 8주에서 5년에 걸쳐 진행된 것이다.

분석 결과, 운동을 규칙적으로 한 학생들의 성적과 행복지수가 그렇지 않은 학생들에 비해 22~75% 더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적극적으로 운동하는 학생들의 성적이 더 높게 나타났다”며 “규칙적인 운동이 학업 성취도를 높이는데 관련이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현상을 설명해주는 과학적 근거도 있다. 우선 운동을 하면 심폐지구력이 향상되면서 뇌로 공급되는 혈액과 산소의 양이 늘어난다. 또 노르에피네프린과 엔도르핀 분비도 늘어나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새로운 신경세포의 생성을 도와준다.

스페인 연구팀의 연구결과는 ‘소아과학 저널(Journal of Pediatrics)’에 게재될 예정이며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과 과학 전문 사이트 유러칼레트 등이 19일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