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춘기 이후 남녀 카페인 영향 달라

 

청소년들의 카페인 섭취량이 늘어나고 있다. 카페인 함량이 높은 에너지 드링크와 탄산음료를 즐겨먹는 습관 때문이다.

미국 뉴욕주립대학교 보건대학원 연구팀에 따르면 카페인이 들어간 음료는 아이들의 성장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특히 사춘기 이후에는 성별에 따라 미치는 영향에 차이가 벌어진다.

연구팀에 따르면 카페인을 많이 섭취하면 사춘기 이전 어린이를 포함해 10대와 성인 모두 혈압이 증가하고 심박동수는 줄어드는 신체변화가 나타난다. 연구팀이 이번 연구를 통해 특히 주목한 부분은 이러한 신체변화가 성별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이는지의 여부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사춘기 이후에는 성별에 따라 카페인 복용이 미치는 영향에 차이가 벌어진다. 카페인을 섭취할 때 일어나는 심박동수와 혈압의 변화가 소녀보다 소년에게서 더 크게 나타난 것이다.

이 대학의 운동·영양과학부 제니퍼 템플 교수는 “사춘기 이전 연령까지는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며 “반면 사춘기 이후에는 카페인이 남녀에게 미치는 차이가 확연히 달라졌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사춘기 여자아이들을 대상으로 월경주기 단계별로 카페인 소비가 미치는 영향에도 차이가 있는지 확인했다.

연구팀은 “사춘기 여자아이들은 월경주기에 따라 카페인이 미치는 영향에 차이를 보였다”며 “중간 황체기 때 카페인을 섭취하면 심박동수가 더욱 감소했고, 중간 여포기 때 카페인을 먹으면 혈압이 더욱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사춘기 이전 연령인 8~9세 아동과 사춘기 이후인 15~17세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카페인을 제공한 그룹과 플라시보 그룹으로 나눠 심박동수와 혈압의 차이를 측정했다.

이번 연구는 ‘소아과저널(Journal Pediatrics)’에 실렸고, 미국 과학뉴스 사이언스 월드 리포트가 보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