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지 않고 말만 들어도 공격성 증가

 

술을 마시면 공격성이 증가한다는 점은 과학자들을 통해 이미 수차례 증명돼온 사실이다. 최근 술과 관련된 단어나 문장에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음주를 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공격적인 행동을 보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영국 켄트대학교 심리학과 에두아르도 바스케스 교수팀이 술과 관련이 있는 단어를 들은 개인의 공격성을 실험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실험에 참가한 영국 대학생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이번 실험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실험참가학생의 절반에게는 ‘와인’, ‘맥주’, ‘위스키’처럼 술과 관련된 단어를 들려줬고, 나머지 절반은 ‘우유’, ‘물’, ‘주스’와 같이 술과 관련이 적은 단어를 들려줬다.

그리고 그들이 실험 전 작성한 과제물에 대한 피드백을 받도록 했다. 그 결과, 학생들을 자극하기에 충분히 모욕적인 말로 피드백을 줬을 때는 실험참가학생들이 모두 공격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욕설이라고 확신할 수 없는 불분명한 말로 자극을 했을 때는 술과 관련한 단어에 노출됐던 학생들이 공격적인 보복 행동을 보였다.

바스케스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술과 관련된 단어에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개인의 사회적 행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술과 관련된 단어를 들었던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의 차이점은 명확한 욕설보다 애매모호한 자극을 받을 때 더 분명하게 드러났다”며 “술과 관련된 단어에 노출됐던 사람들은 불분명한 자극을 부정적으로 해석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더 공격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인성과 사회심리학 저널(Journal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Bulletin)’에 게재됐고, 미국 과학뉴스 사이언스 월드 리포트가 보도했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